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특별시 청사.
 서울특별시 청사.
ⓒ 이한기

관련사진보기

 
서울시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한 뒤 1건의 사망 사례가 신고돼 현재 조사중이며, 역학조사 및 피해조사반 회의를 열어 인과성을 평가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사망자 A씨(남, 60대)는 요양병원 입원 환자로, 2일 오후 2시경 코로나 19 백신 예방접종(아스트라제네카)을 한 뒤 54시간이 지난 4일 오후 8시30분경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5일 0시 이후에 사망신고를 했다. 

서울시는 현재 해당 건에 대해 자치구와 함께 역학조사 중이며, 5일 오후 서울시, 질병관리청, 민간전문가와 역학조사관 등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 신속대응팀' 회의를 열 예정이다.

질병관리청은 추가적으로 의무기록 조사 및 분석을 한 뒤 피해조사반 등을 통해 예방접종과의 연관성을 확인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