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허성무 창원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기사수정 : 5일 오후 7시 30분]

허성무 경남 창원시장은 '제113주년 세계여성의날'(3월 8일)을 맞아 "이 땅의 모든 여성들에게 따뜻한 축하의 마음을 전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여성들을 존경하고 응원한다"고 했다.

허 시장은 5일 낸 메시지를 통해 "여성이 편안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것은 저의 주요한 시정 철학"이라고했다.

창원시는 지난 2월 '2단계 여성친화도시 지정 선포식'을 열기도 했다.

허 시장은 "앞으로도 여성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더 가까이 다가가는 시정을 펼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허성무 시장의 '제113주년 세계 여성의 날 기념 메시지' 전문이다.

제113주년 세계여성의 날을 축하드립니다

1908년 3월 8일.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은 열악한 작업장에서 화재로 숨진 동료들을 기리며 이렇게 외쳤습니다.

"우리에게 빵과 장미를 달라"

빵은 여성의 생존권을, 장미는 여성의 권리를 의미합니다. 그로부터 113년이 지난 오늘, 우리 사회는 얼마나 달라졌는지 반문해봅니다. 여성이 편안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것은 저의 주요한 시정 철학입니다.

창원시는 지난달 2단계 여성친화도시 지정 선포식을 열고 '모두가 행복한 젠더시티(Gender City)'라는 비전 아래 2025년까지 시민이 체감하는 포용사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 하나로 한국 여성운동의 선구자이신 이이효재 선생의 길을 만들고 여성인권 유린의 상징인 서성동 성매매집결지도 폐쇄하여 반드시 시민 모두를 위한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것입니다.

앞으로도 여성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더 가까이 다가가는 시정을 펼칠 것을 약속드립니다.

제113주년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이 땅의 모든 여성들에게 따뜻한 축하의 마음을 전합니다.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여성들을 존경하고, 응원합니다.

창원시장 허성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