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3일 오후 대구고검·지검을 찾은 윤석열 총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3일 오후 대구고검·지검을 찾은 윤석열 총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3일 대구고등·지방검찰청을 찾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꽃다발을 건네고 응원한 행동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민주당은 물론이고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부적절한 처신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대구고검·지검 주차장에서 약 20여 분을 기다려 만난 윤 총장에게 "헌법과 법치주의를 지키려는 총장님의 노력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응원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나중에 따로 연락하겠다. 제가 가지고 다니는 핸드폰이다"라며 윤 총장에게 명함을 건넸고, 윤 총장도 명함을 권 시장에게 건네며 "감사합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이후 자신의 SNS에 "윤석열 검찰총장님의 대구 방문을 환영합니다"라며 꽃다발을 건네는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관련기사 : 대구 방문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http://omn.kr/1sa3e).

"윤석열에게 줄 서는 것처럼 보여" - "정치인으로서 충분히 가능"
 

하지만 권 시장의 이날 행보에 대해 지역 정치권에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옳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4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권 시장이 혼자 구애하러 가는 것 같이 보였다"며 "시장이 윤 총장에게 줄 서는 것처럼 보여 자존심이 상했다. 아직 윤 총장의 거취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양다리를 걸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김대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은 "권 시장이 업무시간에 윤 총장을 만나러 가서 응원한다고 한 것은 누가 보더라도 부적절하게 보인다"며 "누가 보더라도 정치행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진련 대구시의원(민주당) 역시 "지금 코로나19 극복과 공항문제 등 산적한 사안들이 많은데 업무시간에 20분을 기다려 꽃다발을 건네는 게 대구의 수장으로서 옳은 것인가"라며 "조국 사건때도 그렇고 지방정부 수장이 정파적으로 움직이는 게 정상적이지 않다.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반면 국민의힘 대구시당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권 시장이 어떤 의도로 윤 총장을 만나러 갔는지 모르겠다"며 "제3자인 내가 얘기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 당사자에게 물어보라"고 말을 아꼈다.

이만희 의원(국민의힘 경북도당위원장)은 "권 시장이 정치인이기 때문에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며 "권 시장의 행동이 적절하다 부적절하다 그런 것으로 평가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지역 시민단체의 시선 또한 곱지 않았다.

강금수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시장이 왜 그 자리에 갔는지 의아하다. 공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며 "정치행위로 볼 수 있지만 시장이라는 신분으로 보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도 "지방자치단체장이 정치적 액션을 취하는데 여러 쟁점의 호불호가 있을 수 있지만 250만을 대표하는 시장이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며 "숟가락 하나 얻으려다 밥상을 걷어차일 수도 있다는 우를 안 범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한 지역 인사는 "대구경북은 유독 단체장에 대해 관료화된 선입견으로 보는 경우가 많다"며 "단체장의 직무범위 안에서 하는 행위는 충분히 이해해야 한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고 전했다.
 
"대구경북의 외로움, 검찰의 외로움과 닮아"

 
 권영진 대구시장 SNS 갈무리.
 권영진 대구시장 SNS 갈무리.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런 여론과 관련해 권 시장은 "김진태, 김수남 전 총장이 대구에 왔을 때도 따로 만나 관례적으로 식사를 했으나 코로나19로 상황이 여의치 않아 환영인사만 한 것일 뿐"이라며 "당초 검찰청 앞 도로에서 잠깐 보려고 했는데 윤 총장 지지자들이 집회를 열고 있어 주차장으로 옮겨 잠깐 만났다"고 설명했다.

권 시장의 한 측근은 "대구경북이 현재 당하는 외로움과 검찰이 겪는 외로움이 닮았다고 볼 수 있다"며 "동병상련의 마음에서 권 시장이 윤 총장을 응원하는 차원에서 만난 것 아니겠느냐"고 전했다.

앞서 권 시장은 지난해 10월과 11월 수사지휘권 발동을 앞두고 추미애 전 장관과 갈등을 빚고 있던 윤 총장을 향해 "힘내라 윤석열"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