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커피 한 잔을 만들기 위해 단 2%만 사용되고 98%는 생활폐기물로 소각·매립되는 커피박을 활용해 제품화하는 자원선순환 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커피 한 잔을 만들기 위해 단 2%만 사용되고 98%는 생활폐기물로 소각·매립되는 커피박을 활용해 제품화하는 자원선순환 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3일 생활폐기물로 버려지는 '커피박(커피찌꺼기)'을 재자원화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는 인천시와 중구, 미추홀구, 남동구, 부평구, 서구 등 5개 자치구, 현대제철(대표이사 안동일), 한국생산성본부(회장 직무대행 이규현),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이 함께 했으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는 커피 한 잔을 만들기 위해 단 2%만 사용되고 98%는 생활폐기물로 소각·매립되는 커피박을 활용해 제품화하는 자원선순환 모델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환경적 가치 창출은 물론 공공시스템 안정화와 지역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경제적 가치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시는 사업 정책을 지원, 5개 자치구는 커피전문점 모집 및 수거, 현대제철은 기금 출연과 재자원화 기업 발굴, 한국생산성본부는 지역자활센터와 재자원화 기업을 지원하는 운영 시스템 구축을 맡게 된다.

또한, 환경재단에서는 커피박 인식 개선과 홍보를 추진하고, 커피박 재활용업체는 지역자활센터에 상품 생산기술 전수 등을 담당한다.

이에 앞서 인천시는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중구, 미추홀구의 커피전문점 119곳을 대상으로 커피박 55톤을 수거해 재자원화를 추진했다. 참여 커피전문점에는 '에코카페 스티커'를 배포해 방문하는 손님에게 친환경 자원순환 업소라는 이미지를 심어주는 동시에 업소에는 종량제 봉투 비용 절감이라는 긍정적 평가를 얻게 됐다.
   
인천시는 올해에는 참여 지자체가 늘어남에 따라 5개 자치구의 커피전문점 600곳 확보를 목표로 연간 660톤의 커피박 재자원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순환경제모델의 기반을 확립해 나아갈 계획이다.

앞으로 인천시는 관내 지자체의 참여를 점차 확대하여 커피박 수거에서 재자원화의 지역 자생적 모델을 인천시 전체에 확산시키는 것을 목표로 현대제철, 한국생산성본부, 환경재단과 함께 경제·사회·환경적 가치 증대를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정낙식 인천시 자원순환과장은 "민·관 협력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와 사업 운영 지원을 통해 '환경특별시 인천'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