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코로나19 대구 첫 접종자인 황순구(61)씨가 26일 오전 9시 북구 한솔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코로나19 대구 첫 접종자인 황순구(61)씨가 26일 오전 9시 북구 한솔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 대구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대구와 경북에서도 26일부터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첫 접종자들은 "안심해도 될 것 같다"며 많은 사람들이 접종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에서는 이날 오전 9시 북구 한솔요양병원 운영자인 황순구(61)씨와 이명옥(60)씨 등 부부의사가 첫 접종을 했다.

황순구씨는 접종을 마친 후 "일상회복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접종에 참여해야 한다"며 "의료인으로서 첫 접종을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신 첫 접종 현장에는 권영진 대구시장도 방문해 접종자와 의료진을 격려하고 현장 의견도 들었다.

권 시장은 "오늘은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이 있는 날로 감회가 새롭다"면서 "지난 1년간 코로나19와의 사투를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역사의 첫 하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구시는 백신 접종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철저한 준비를 마쳤다. 시민들께서 안심하고 순서가 되면 빠짐없이 접종을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대구에서는 이날부터 요양병원·시설 등 210개소 시설에서 65세 미만의 입원 또는 입소자, 관계자 등 1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접종을 시작한다.

요양병원은 3월 10일까지 접종을 마치고 요양시설은 3월 말까지 촉탁이나 보건소 방문접종 또는 보건소 내 내소접종을 통해 1차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다.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는 다음달 8일부터 접종을 시작하고 코로나19 대응요원은 3월 22일부터 접종을 시작해 순차적으로 확대한다.

또한 화이자 백신은 26일 대구지역예방접종센터에 도착하면 3월 초 코로나19 환자치료 의료기관 종사자들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한다.

경북 1호 접종자는 노인요양시설 사무장 
  
 경북 안동의료원에서 26일 오전 9시 애명노인마을 이상국 사무국장이 코로나19 첫 접종자로 나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하고 있다.
 경북 안동의료원에서 26일 오전 9시 애명노인마을 이상국 사무국장이 코로나19 첫 접종자로 나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 경상북도 제공

관련사진보기

 
경북에서는 이날 오전 안동 애명노인마을에 근무하는 이상국(남, 47) 사무국장이 안동시보건소를 방문해 첫 접종을 했다.

이씨는 접종 후 "입소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백신 접종을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접종을 통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어르신들을 돌봐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동보건소를 찾아 첫 접종자와 보건소 관계자를 격려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오늘 코로나19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 일상으로 돌아가는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며 "도민들께서도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접종 순서가 되면 빠짐없이 접종을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경북도는 이날부터 요양병원·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등 433개소에서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 2만600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또 3월중 코로나19 치료병원 6개소 종사자 1822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등 총 439개소 2만2422명에 대해 접종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