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구인모 거창군수가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수령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가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를 수령하고 있다.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거창군보건소의 코로나19 백신 도착.
 거창군보건소의 코로나19 백신 도착.
ⓒ 거창군청

관련사진보기

 
"드디어 코로나19 백신이 도착했습니다."

경남 거창군은 코로나19 백신 첫 물량인 300회분이 25일 오전 거창군보건소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구인모 군수가 백신을 직접 수령한 것이다. 이 백신은 26일부터 접종에 들어간다.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이날 25일 오전 6시경 경기 이천 물류센터에서 출발해 군인과 경찰의 경계와 호송 속에 이날 오전 8시경 광주대구고속도로 거창IC를 거쳐 보건소와 거창군립노인요양병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보건소에 도착한 백신은 '콜드체인'을 유지한 채 보건소 내 백신보관실로 안전하게 보관됐다고 거창군이 밝혔다.

또 200회분의 백신은 오는 27일 성은효요양병원과 덕유산자연사랑요양병원에 도착할 예정이다.

수령한 백신은 오는 26일부터 우선 접종 대상자인 요양병원 3개소와 요양시설 8개소의 만 65세 미만의 입소자·종사자 400여 명에게 첫 접종을 시작하여 3월 9일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처음 공급된 코로나19 백신을 안전하게 수령했으며, 남은 백신들도 차질 없이 수령하여 군민들의 일상회복을 위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전 행정력을 기울여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