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의원단은 23일 정의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명예훼손과 관련해 노창섭 부의장의 부의장 사퇴를 촉구햇다.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의원단은 23일 정의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명예훼손과 관련해 노창섭 부의장의 부의장 사퇴를 촉구햇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동료 여성의원을 명예훼손한 혐의로 법원에서 벌금 3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은 노창섭 창원시의회 부의장의 사퇴와 정의당 중앙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국민의힘 의원단도 노 부의장의 부의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또 오는 3월 9~10일 창원시의회 임시회가 열릴 예정인 가운데, 윤리특별위원회 구성도 거론되고 있다.

노 부의장은 지난해 7월 같은 당 소속 의원에게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 의원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했다. 민주당 여성의원은 '성희롱성 명예훼손'이라 주장했다.

이후 민주당 피해 여성의원이 고소했고, 창원지방검찰청이 유죄로 '약식기소'했으며, 창원지방법원은 지난 2월 1일 벌금 300만 원의 약식명령 처분을 내렸다. 노 부의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정식재판 청구했다.

노 부의장의 명예훼손 사건은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의원단이 보도자료를 내면서 알려졌고, 이후 경남여성단체연합, 민주당 경남도당 여성위원회, 민주노총 경남본부 여성위원회 등이 입장을 냈다.

노 부의장이 포함된 정의당 창원시의원단은 지난 15일 낸 입장문에서 "민주당은 악의적 낙인찍기를 중단하라"고 했으며, 정의당 경남도당 여성위원회는 18일 "사과 드린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그러다가 노창섭 부의장은 19일 입장문을 통해 "3월 임시회의 때 신상발언을 통해 사과하도록 하겠다"며 "이러한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려 창원시의회 의원들과 시민, 도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국민의힘 의원단 "부의장 사퇴 촉구"

국민의힘 창원시의원단(대표 손태화)은 최근 낸 입장문을 통해 노 의원의 '부의장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의원단은 "사건 당사자인 노창섭 부의장은 상처받은 사람의 처지에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할 것"이라며 "대시민 공식 사과, 부의장직 사퇴, 정식 재판을 신청한 상태이므로 재판 절차와 향후 개최될 윤리특별위원회에 관련 직을 내려놓고 임하는 것이 실추된 창원시의회 위상은 물론, 그로 인해 상처받은 많은 시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특히 본질을 왜곡하는 듯한 정의당 측의 입장문을 토대로 사실을 은폐하거나 핑계로 일관하는 모습은 그들이 주장하는 정의로운 사회구현을 위한 정당의 모습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중앙당부터 지역위원회까지 남녀평등 교육에 대한 정확한 방향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의원단은 "이와 유사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창원시의회 의장단에서 조속히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여 징계 절차를 밟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고 했다.

민주당 의원단, 정의당에 '진상조사 촉구 서한문'

민주당 창원시의원단은 23일 정의당 경남도당을 찾아 "정의당 중앙당은 노창섭 의원의 동료 여성의원 성희롱성 명예훼손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실시해 관련자를 엄중 징계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하라"는 내용의 '진상조사 촉구 서한문'을 전달했다.

이들은 "노창섭 의원은 입장문을 내어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사과 이외의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는 말은 눈을 씻고 찾아봐도 찾을 수가 없었다. 사과는 하되 정치적 책임은 지지 않겠다는 것으로써 사과의 진정성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단은 "법원이 내린 벌금 300만 원의 약식명령은 결코 가벼운 벌이 아니다"며 "그럼에도 노창섭 의원은 이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있으며 피해자의 상처를 치유하는 데 도움을 주려는 노력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창섭 의원 본인의 젠더감수성에 기반한 정치적 결단을 기대할 수 없다면, 3월에 열리는 창원시의회 임시회에서 부의장 불신임안 발의와 윤리특위 구성 요구 등 모든 가능한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중앙당에 대해, 이들은 "아직까지 이 사건에 대해 일언반구가 없다"며 "이 사건과 관련해 아래의 내용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여 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 의원단은 "정의당 중앙당은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오는 3월 7일까지 이 사건의 진실을 피해자와 국민 앞에 명명백백하게 밝혀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창원시의회 정당 분포를 보면 전체 44명 가운데 국민의힘 21명, 더불어민주당 19명, 정의당 2명, 무소속 2명이다.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의원단은 23일 정의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명예훼손과 관련해 노창섭 부의장의 부의장 사퇴를 촉구햇다.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의원단은 23일 정의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명예훼손과 관련해 노창섭 부의장의 부의장 사퇴를 촉구햇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