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어제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이명박 국정원에서 생산된 불법사찰 보고서가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다"라며 "사찰 문건의 배포처로 확인된 만큼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을 비롯한 관련자들은 보고받은 사찰문서의 내용과 목적, 역할에 대해 분명하게 소명하라"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가 불법사찰의 책임을 회피하는 방패막이 돼선 안 될 것임을 분명하게 지적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박형준 국민의힘 경선후보를 정조준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미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민간인 불법사찰 피해를 입은 명진스님이 19일 박형준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당시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과 자신의 승적 박탈을 논의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라며 "국민의힘은 불법사찰 의혹의 진실을 고백하고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한다"라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오는 24일 의총을 열어 이번 사안에 대한 추가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회 정보위를 중심으로 불법사찰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라며 "의총에서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라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이번 사안을 키우는 것이 4.7 보궐선거에 도움이 되는지 아닌지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