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는 22일 경북도청에서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를 열고 독도관리 정책에 대한 정책 마련에 나섰다.
 경북도는 22일 경북도청에서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를 열고 독도관리 정책에 대한 정책 마련에 나섰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16년째 개최하며 도발하는 가운데 경상북도가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를 열고 독도관리 정책에 대한 정책 마련에 나섰다.

경북도는 22일 도청 회의실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다양한 분야 전문가 및 기관대표들과 함께 '경상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독도와 관련해 영토주권 문제는 중앙 정부에 맡기고 경북도는 독도를 이용하고 관리·보존하는 주체가 돼야 한다는 전제 아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정재정 광주과학기술원 석좌교수(전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는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대해 의연하게 대응하고 영토주권의 내실화를 꾀해야 한다"며 "양국의 상호 이해와 이익 증진을 위한 민간교류 확대에 경북도가 선두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철영 대구대 교수는 "경북도가 국가의 임무인 영토주권관리를 위해 막중한 행정적 책임과 재정적 부담을 지고 있다"며 "경북도는 지자체의 책임인 주민의 민생과 경제에 중점을 둔 정책추진이라는 측면에서 시마네현과의 교류 재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일관계와 해양과학, 수산자원 분야 전문가들은 울릉도·독도의 자연과학적 접근을 통해 실리를 찾아야 한다는 방안도 제시됐다.

또 독도 천연보호구역 모니터링, 독도 연안 수산물의 자원 관리 등 관리·보존은 물론 독도관광객 확대 등 독도의 이용을 극대화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다.

한편 경북도는 이날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조례를 철폐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도 발표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규탄 성명서를 통해 "16년째 이어지는 일본의 반성 없는 역사 왜곡에 대해 진정어린 사과를 요구"하고 "한일 관계를 훼손하는 도발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일본 정부와 시마네현은 역사 앞에 진실할 수 있는 용기를 갖고 독도 침탈의 반성과 사죄를 통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로 나가자"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경북도는 독도 사이버전략센터인 K-독도 홈페이지와 SNS를 통한 온라인 독도 수호를 이어가고 독도자료집 <독도 알아야 지킨다>를 영문판과 일본판으로 발간해 e-book으로 무료 제공한다.

또 22일부터 오는 5월 51일까지 예천박물관과 서울 을지로 아뜨리에 갤러리(2월 21일~3월 7일)에서 독도 자료전과 독도 사진작품을 전시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