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외교부는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해달라는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에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 질문에 "위안부 할머니 등의 입장을 조금 더 청취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ICJ 제소 문제는 신중하게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또 "우리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왔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위안부 피해자 등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원만한 해결을 위해서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정부가 나서 국제법으로 일본의 죄를 밝혀달라"며 "일본이 잘못을 깨닫고 반성하도록 ICJ 판단을 받아달라"고 호소했다(관련 기사: 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ICJ 판단 받아달라").

이 할머니와 함께 나온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일본의 공식 인정과 사죄를 이룰 수 있는 가장 합리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소를) 추진하게 된 것"이라며 "이미 설 전에 여성가족부 등 공식적인 채널을 통해 대통령에게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가 이 할머니의 의견을 받아들여 ICJ에 제소한다 해도 일본이 과연 이를 받아들일지 주목되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