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얼음 언 논이 없으니 썰매 타는 아이도 없다

요즘엔 겨울이 되어도 논바닥 짱짱한 얼음을 보기 드물다. 어릴 적 놀던 맑은 개울도 콘크리트를 덮어 그 위로 차들이 덜커덩 텅텅 다닌다. 그러니 꽝꽝하게 언 논이나 도랑을 보자면 사람 많지 않은 시골이나 골짜기에나 가야 한다.

어릴 적 학년이 끝나고 방학을 하고 나면 온통 놀 궁리뿐이었다. 가끔 새 학년 가서 어쩌냐는 꾸지람을 들어도 그때뿐이었다. 온통 놀 일들이었다. 눈이 오면 눈이 오는 대로 좋고 바람 불면 바람 불어서 또 좋았다. 어디 논이나 도랑이 얼었다 하면 아이들은 헛간에서 썰매를 꺼내 타고 놀았다. 썰매가 없는 아이들은 제 손으로 만들기도 했다.

아이들끼리 뚝뚝딱 썰매를 만들었다

다정한 어른이 있는 집에서야 더러 어른이 솜씨 좋게 만들어주기도 했지만 톱, 망치, 펜치, 모루, 못통을 꺼내 놓고 뚝딱뚝딱 썰매를 만들었다. 지금이야 썰매라고 하지만 그때는 너나없이 '스게뜨, 시겟또'라고 했다.

그렇다고 갑자기 만들 수는 없다. 미리미리 동네를 오가면서, 놀면서 반반한 각목이나 굵은 반생이, 송판 따위로 만든 사과 궤짝이나 고기 상자를 주워다 놔야 한다. 햇살 바른 양지쪽 마당에서 시겟또를 만들었다.

각목을 똑같은 크기로 자르고 한쪽 끝을 사선으로 잘라냈다. 거기에 모루나 편평한 시멘트 바닥에 반생이를 놓고 구부러진 데를 콩콩콩 두드려 쪽 곧게 펴서 각목 앞에서 뒤까지 죽 붙였다. 잔못을 기역 자로 구부려 반생이가 떨어지지 않게 해야 하는데 여기까지 만드는 게 매우 어렵다.

다리 둘을 세우고 그 위에 엉덩이 붙이고 앉을 판을 붙인다. 사과 꿰짝 같은 데서 떼어낸 나무판을 쪽 잇대어 붙이기도 했다. 망치질을 삐끗해서 손가락을 때려 시커멓게 손톱 아래가 죽은 피가 생기는 일도 심심찮게 겪어야 했다. 한쪽을 맞춰 붙이고 비쭉 빼쭉 나온 판은 톱으로 쓱쓱쓱 한 번에 잘라내면 한결 쉽다.

그다음엔 시겟또 꼬챙이를 만들어야 한다. 길쭉한 나무 작대기 한쪽 끝에 모루에 못머리를 놓고 망치로 짓뭉개거나 펜치로 못머리를 잡고 망치로 쿵 내리쳐서 없앤 뒤 뾰족하게 박았다. 이 꼬챙이가 좋아야 썰매 탈 때 얼음판을 콱 찍고 힘을 주면 촤아악 앞으로 내달릴 수 있다. 빗자루 자루처럼 동그랗고 매끈한 게 좋은데 그런 건 귀했다.

드드드 꺼졌다 끄끄끄 올라오던 얼음

요즘 아이들처럼 학원 갈 일도 없고 과외 받을 일도 없으니 뻥모자(방울모자)나 귀가 덮히는 군밤장수 모자를 쓰고 얼음 꽝꽝 언 도랑이나 논을 찾아가서 썰매를 지치고 놀았다. 매서운 겨울바람에 콧물이 줄줄 나고 엉덩이가 축축하게 젖는 줄도 모르고 놀았다.

그러다 날이 며칠 푹하면 꽝꽝 돌처럼 단단하던 얼음판도 푸스스 녹는다. 밟으면 끄으윽 꺼지듯 내려갔다가 스스스 다시 올라왔다. 그런 얼음을 가리켜 물렁하고 탄력이 있다 해서 '고무얼음'이라고 했는데, '스펀지얼음'이라고도 했다.

그 위를 썰매를 타고 내달리면 물쑥 꺼지는 느낌이 들어 꼬챙이를 더 힘을 주어 앞으로 내달았다. 멈칫 하다보면 끄끄끄 꺼지면서 엉덩이까지 흥건히 차오르는 얼음판에 푹 잠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 스게뜨, 시겟또
누가 봐도 일본말이다. 영어 스케이트(skate)를 일본말로는 스겟또(スケート)라고 하는데 그 말이 어른들 입에서 아이들한테로 그대로 이어진 셈이다. 서서 타는 '외발 스게뜨'가 있어서 '앉은뱅이 스게뜨'라고 했다. 학교에서는 '썰매'라고 배웠지만 우리끼리 놀 때는 언제나 '스게뜨'였고 '시겟또'였다.

■ ​​​​반생이
이 말도 일본말 흔적으로 보인다. 공사판에서 철사를 굵기에 따라 '5번선, 7번선, 9번선...'이라고 하는데, 이때 '번선(番線)'을 일본말로는 '반생(ばんせん)'하고 소리낸다. 이 말에 이름씨꼴을 만드는 뒷가지 '-이'가 붙어 '반생이'가 된 것으로 짐작해볼 수 있다. 

[참고한 책]
김수업, 말꽃타령, 지식산업사, 2006
박성종, 강원도 영동지역의 방언, 제이엔씨, 2008
오구라 신페이, 이상규 옮김, 조선어방언사전, 한국문화사, 2009
이경진, 강원도 영동남부지방 방언, 예문사, 2004
이상규, 방언의 미학, 살림, 2009
이익섭, 영동영서의 언어분화: 강원도의 언어지리학, 서울대학교출판부, 1988
한성우, 방언정담, 어크로스, 2014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리 말과 글쓰기 교육, 어린이문학에 관심이 많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벌레문치'가 아니라 '장치'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