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발언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 부처와 공직자의 자세로 도전·혁신·포용 3가지를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오전 청와대 여민1관 영상회의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일찍이 겪어 보지 못한 세기적 재난을 맞아 각 나라 정부는 사력을 다해 위기 탈출에 나서고 있고, 우리 정부도 비상한 각오와 결의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가고 있다"면서 이 같이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아직 위기는 끝나지 않았고, 넘어야 할 산과 건너야 할 계곡이 많이 남아있기에 정부 부처와 공직자는 마음가짐을 보다 새롭게 해야 하겠다"면서 "지금까지 고생이 많았지만 더욱 도전적이고, 혁신적이며, 포용적 자세로 위기를 돌파해 나가야 하겠다"고 주문했다. 

우선, 도전적인 자세를 당부했다. 그 사례로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소재·부품·장비 자립화로 전화위복의 기회를 만들어낸 것, 코로나19 위기에 맞서 방역 성공적 모델을 만들어낸 일 등을 언급하며 "위기에 굴하지 않고 확장적 재정 정책을 자신 있게 펼친 결과이며, 새로운 국가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도전적으로 채택하고 강력히 추진해 이룬 성과"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가장 중요한 목표인 '회복'은 "미래로의 도약을 준비하는 회복"이라며 혁신적인 자세를 강조했다. 이를 위해 "혁신 없이 새로운 기회를 만들 수 없다"면서 정부가 도입한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2년 만에 수소차, 바이오헬스 등 신산업 발전을 촉진해 경제효과를 거두고 있지만 더욱 혁신의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포용적 자세를 일관되게 견지할 것을 지시했다. 올해를 '회복과 도약의 해'로 다짐한 문 대통령은 "각 부처는 포용이 회복과 도약의 토대임을 분명히 하고 불평등과 격차 해소에 정책적 역량을 집중해주기 바란다"면서 "고용위기 극복이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것 또한 놓칠 수 없는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우리 경제·사회를 대전환하는 데에서도 소외되는 계층, 지역, 산업이 없도록 포용적 전환을 이뤄내야 하겠다"면서 "각 부처의 정책에서 '포용성 강화'의 방향을 명확히 하고 국민의 삶을 든든히 책임지는 역할을 다해 주기 바라며, 정기적으로 어떤 성과가 있었는지 점검하는 체계도 마련해야 할 것"을 주문하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 모두 발언에서는 최근 논란인 정부의 북한 원자력발전소 건설 추진 의혹과 이는 이적행위라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대해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 전날(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동 보고서는 향후 북한지역에 원전건설을 추진할 경우 가능한 대안에 대한 내부검토 자료이며, 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님"이라는 내용이 담긴 북한 원전 건설 추진 관련 문서를 언론에 공개하며 적극적으로 의혹을 반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의 힘과 공감의 힘이 뉴스를 만들고, 그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