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북 정상 '판문점 선언' 발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2018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판문점 선언' 합의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판문점 선언" 합의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정부가 북한에 원자력발전소를 지어주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여권의 한 핵심 인사는 "야당이 헛다리를 짚은 것"이라며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2018년 4월 1차 남북정상회담에 깊숙이 관여한 이 관계자는 3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당시 남측이 북측에 건넸다는 '발전소 및 에너지 협력' 관련 문건에 대해 "수력이나 화력, 신재생, LNG(액화천연가스) 발전 등이 주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원전은 당시나 지금이나 미국의 동의 없이는 절대 북한에 건설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남북관계 개선을 전제로 당장 협력이 가능한 부분이라는 게 결국은 수력, 화력, 신재생 에너지 등인데 원전은 맥락에도 맞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같은 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를 위해 북한이 핵을 포기한다는 전제하에 남북 간 발전시킬 수 있는 신경제의 모델을 말한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1차 남북정상회담 사흘 뒤인 2018년 4월 3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한반도) 신경제 구상을 담은 책자와 프레젠테이션 영상을 건네줬는데, 그 영상 속에 발전소와 관련한 내용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같은 자료는 USB로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발전소와 관련한 구체적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여기에 최근 월성 1호기 원전 관련 감사원 감사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들이 삭제한 자료에 북한 원전 건설 관련 문건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자, 국민의힘은 이를 '이적행위'라고 규정하고 진상 규명과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남북 사이에 원전 건설과 관련한 이슈가 한 번이라도 있었는가"라며 "국민의힘이 월성 1호기 감사를 대북 이슈와 엮어서 공세를 폈으나 이는 완전히 헛다리를 짚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