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법농단 법관탄핵' 한목소리...이탄희·류호정·강민정·용혜인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강민정 열린민주당, 류호정 정의당,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과 함께 '사법농단 법관탄핵'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법농단 법관탄핵" 한목소리...이탄희·류호정·강민정·용혜인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강민정 열린민주당, 류호정 정의당,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과 함께 "사법농단 법관탄핵"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개혁적 국내외 교수·연구자들의 모임인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가 국회 탄핵소추안 지지와 사법농단 법관 2명에 대한 우선적 탄핵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는 27일 "2월 중에 사법농단에 앞장선 법관 2명을 국회가 탄핵해야 한다"는 요구안을 담아 성명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국민주권주의에 기초한 사법개혁 관련 입법 추진, 전관예우 금지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이번 성명은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류호정 정의당 의원,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등 107명의 국회의원이 사법농단 연루 법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것을 지지하는 내용이다.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는 "법의 준수를 생명으로 삼아야 할 사법부에 의해 오히려 헌법 훼손이 조직적으로 벌어졌다"며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것은 국민의 여망에 전적으로 부응하는 행동"이라고 평가했다.

원동욱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운영위원장은 <오마이뉴스>와 통화에서 "사법농단 판사 2명이 사직서를 냈지만, 그렇게 면피하고 변호사로 전관예우를 누리려 한다"라며 "탄핵소추안 통과와 전관예우법 제정에 대한 강력한 의견을 성명에 담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탄핵에 그치는 게 아니라 사법개혁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탄핵 대상으로 지목된 임성근 판사, 이동근 판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관련 재판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다. 앞서 법원은 이들이 법관 독립을 침해한 위헌적 행위를 했다고 규정한 바 있다.

다음은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의 성명 전문이다.

<사법농단에 앞장선 법관 탄핵을 촉구한다!>

대한민국 헌법 제11조 제1항은 모든 국민이 법 앞에 평등함을 천명하고 있다. 또한, 제103조는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그 양심에 따라 독립하여 심판해야 함을 밝힌다. 그러나 정작 법의 준수를 생명으로 삼아야 할 사법부에 의해 오히려 헌법 훼손이 조직적으로 벌어졌음을 우리는 안다.

국민에 의해 선출되지 않은 법관들이 삼권분립을 방패막이 삼아, 공정한 재판을 받을 시민의 권리를 정면으로 침해하는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사법부의 행태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파도처럼 일어나고 있는 이유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을 중심으로 하는 여야 국회의원 107명이 헌법과 법치주의를 유린한 법관들에 대해 탄핵소추안을 발의하였다.

반헌법적인 '사법농단'을 자행한 법관들에 대한 재판에서 사법부가 이들의 행위가 '위헌이기는 하지만 처벌은 어렵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논리를 내세웠기 때문이다. 국민의 재판을 받을 권리를 조직적으로 짓밟고, 권력에 아부하기 위해 법관의 양심을 내팽개친 범법 행위자들에게 면죄부를 부여했기 때문이다.

이 점에서, 사법농단 판사들에 대해 국회가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것은 국민의 여망에 전적으로 부응하는 일이다. 만시지탄이지만, 국회가 행사해야 마땅한 헌법적 의무를 이행하는 것이다.

교수·연구자 모임인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는 국회의 이 같은 탄핵 추진을 강력히 지지한다. 나아가 이를 계기로 대한민국 적폐의 한 뿌리가 되어온 사법부 개혁의 역사적 당위성을 다시금 천명하며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하나, 국회는 2월 중에 사법농단에 앞장선 법관 2명을 우선적으로 탄핵하라
하나, 국회는 국민주권주의에 기초한 사법개혁 관련 입법을 신속히 추진하라.
하나, 검찰/사법부 전관예우 금지법을 제정하고 위반자는 철저하게 처벌하라.
하나, 법관의 판결 전횡을 통제하는 재판 배심원제를 전면 도입하라.

2021년 1월 27일
사회대개혁지식네트워크 교수·연구자 일동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