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사진은 지난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는 모습.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사진은 지난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는 모습.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기사대체 : 25일 오전 11시 7분]

정의당이 25일 오전 대표단 회의에서 김종철 대표를 직위해제했다.

김 대표가 같은 당 장혜영 의원(비례대표)을 성추행한 사실이 확인되면서다. 당 젠더인권본부장을 맡고 있는 배복주 부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매우 부끄럽고 참담한 소식을 알려드리게 됐다"면서 당의 진상조사 결과와 대표단 회의 결과를 알렸다.

배 부대표는 "(김 대표는) 지난 1월 15일 저녁 여의도에서 당 소속 장혜영 의원과 당무상 면담을 위해 식사자리를 가졌다. 면담은 순조롭게 진행됐으나 면담 종료 후 김 대표가 장 의원을 성추행을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인 장 의원은 고심 끝에 지난 1월 18일 당 젠더인권본부장인 제게 해당 사건을 알렸고 이후 수 차례에 걸쳐서 피해자, 가해자와의 면담을 통해 조사를 진행했다"라면서 "이 사건은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으로, 가해자인 김 대표 또한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라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김 대표는 성추행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 의사를 먼저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의당 당규 7호 21조 '선출직 당직자 징계절차 특례조항'에 따라, 당은 김 대표를 직위해제하고 당 징계절차인 중앙당기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피해자인 장 의원의 의사를 받아들여 김 대표에 대한 형사 고소 등 법적 절차를 밟진 않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배 부대표는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고 일상의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하겠다. 가해자는 무관용 원칙으로 당이 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위로 엄중하게 처리하겠다"면서 "향후에 피해자 책임론, 가해자 동정론 같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2차 피해) 발생시 그 누구라도 엄격하게 책임을 묻고 징계하겠다"라고 말했다.

당원과 국민에 대한 사과 입장도 밝혔다. 그는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했던 정당의 대표에 의해 자행된 성추행 사건이다. 정의당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치명적인 상처가 생겼다"며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린다.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당 차원에서 성인지감수성을 견지하고 성실하게 문제해결에 나서겠다. 성폭력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성평등 실현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자세를 견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은 배복주 부대표와 정호진 대변인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철 당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대표단회의 결정사항을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배복주 "정의당 김종철 대표, 성추행으로 직위해제" 정의당 젠더인권본부장은 배복주 부대표와 정호진 대변인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철 당대표 성추행 사건 관련 대표단회의 결정사항을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종철 "어떤 책임진다고 해도 제 행위 씻기 힘들어...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

한편, 김종철 대표와 장혜영 의원은 서면으로 각각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머리 숙여 피해자께 사과드린다. 당원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도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제가 지금 어떠한 책임을 진다 해도 제 가해행위는 씻기가 힘들다. 향후 제 행위를 성찰하고, 저열했던 저의 성인식을 바꿔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1월 15일) 식사 자리를 마치고 나와 차량을 대기하던 중, 저는 피해자가 원치 않고 전혀 동의도 없는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행함으로써, 명백한 성추행의 가해를 저질렀다"라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고 피해자는 큰 상처를 받았다. 피해자께 다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또 "저의 가해행위에 대해 피해자가 항의를 했고 저는 이후 사과를 했으나, 공당의 대표로서 그냥 넘어갈 수는 없는 일"이라며 "정의당 대표단 및 당기위원회에 저에 대한 엄중한 징계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장혜영 의원은 따로 낸 입장문을 통해 "함께 젠더폭력근절을 외쳐왔던 정치적 동지이자 마음 깊이 신뢰하던 우리 당의 대표로부터 저의 평등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훼손당하는 충격과 고통은 실로 컸다"며 "저의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이자, 제가 깊이 사랑하며 몸 담고 있는 정의당과 우리 사회를 위하는 길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하고 공개적인 책임을 묻기로 마음먹었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전문] 장혜영 "2차가해 두렵지만, 정의당과 사회 위한 길" http://omn.kr/1rtrz
[전문] 김종철 "변명의 여지가 없다, 진심으로 사죄" http://omn.kr/1rtrd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