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무의도 안에서 만나는 또 다른 다리. 호룡곡산에서 바라본 하나개해수욕장의 해상관광탐방로.
 무의도 안에서 만나는 또 다른 다리. 호룡곡산에서 바라본 하나개해수욕장의 해상관광탐방로.
ⓒ 최준근 자유사진가

관련사진보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은 빼어난 자연경관을 갖고 있는 영종·용유·무의도 둘레길을 연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영종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조사,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최적의 둘레길 코스를 선정하기 위한 영종권역 역사·문화길 노선 선정 및 활용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지난 20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개최했다. 용역은 오는 8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빼어난 자연경관을 갖고 있지만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와 청라국제도시 등에 비해 차별화된 공간이 부족한 영종에 관광자원을 최대한 발굴, 다양한 콘텐츠를 담아 전국적인 명소로 조성하는 것이 이번 용역의 목적이다.

연구용역은 먼저 영종권역의 기상·지형·지질 등 자연환경, 마을형성과 변천과정 등 인문환경을 조사하고 이를 통해 최적의 둘레길·종주길 코스를 선정한다. 또한, 이에 적합한 생태문화 스토리텔링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기존 26개 코스의 둘레·종주길과의 정합성을 충분히 고려하고 최근 개발이 완료된 중구의 용유·무의 둘레길과의 연계 방안도 검토, 통합적이며 체계적인 개발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현재 인천에는 한남산맥의 정기를 잇는 녹색종주길 10개 코스 60Km와 역사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16개 코스 141Km의 둘레길이 마련되어 있으며 이번에 새로운 둘레길 네트워킹(연계성)이 조성된다.

문현보 인천경제청 영종관리과장은 "영종의 자연경관과 인문환경 및 천혜 자원을 바탕으로 산악지형과 바다 풍광을 품은 지역밀착형 둘레 종주길 노선 개발이 목표"라면서 "이번 용역을 통해 영종지역 주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고 많은 관광객을 끌어 들일 수 있는 매력적인 둘레길 노선을 선정해 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