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부터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서울특별시 국제관계대사),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전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 김현종 외교안보특별보좌관(국가안보실 제2차장).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왼쪽부터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서울특별시 국제관계대사),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전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 김현종 외교안보특별보좌관(국가안보실 제2차장).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에 김형진 서울특별시 국제관계대사를 내정하는 등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이정희 전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 국가안보실 제2차장에 김형진 서울특별시 국제관계대사,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에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정희 신임 권익위 부위원장은 대한변호사협회 부협회장, 광주지방변호사회 회장,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 등을 역임한 법조인"이라며 "형사·민사·행정소송 등 다양한 분야의 사건을 맡은 경험과 풍부한 공익활동을 바탕으로 집단갈등 조정·중재 능력과 소통역량도 뛰어나다는 평가"라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어 "원활한 고충민원 처리를 통해 국민의 권리를 구제하고, 불합리한 행정제도를 개선하고, 집단민원의 조정·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형진 신임 국가안보실 제2차장에 대해서는 "외교부 북미국장, 차관보, 청와대 외교비서관 등 핵심보직을 역임한 외무 공무원 출신"이라며 "한미 현안 및 북핵 문제 등에 해박하고 미국과 중국과의 외교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 국가안보실 제2차장으로서 맡은 바 현안을 해결하고 외교·통일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현종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에 대해서는 "대미협상 및 외교·통상 전문가로 WTO(세계무역기구) 재판관, 통상교섭본부장, 주 유엔대사로 활동해 국제감각과 외교 전반에 대한 통찰력이 탁월하다"면서 "문재인 정부 국가안보실 제2차장 등으로 재직하면서 미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미 FTA 개정, 미사일지침 재협상 타결 등 안정된 한미협력체제를 구축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국내외 외교 현장에서 쌓은 경험과 대미협상, 통상교섭 및 분쟁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대통령 자문 역할을 탁월하게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비서실 비서관에 대한 인사도 실시했다. 제도개혁비서관에 이신남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중소벤처비서관에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 농해수비서관에 정기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정책보좌관을 내정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