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진행된 <친환경 미래철도 구현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협약식>. 왼쪽부터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나희승 한국철도연구원장,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 원장, 유동욱 한국전기연구원 부원장.
 20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진행된 <친환경 미래철도 구현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협약식>. 왼쪽부터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나희승 한국철도연구원장,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 원장, 유동욱 한국전기연구원 부원장.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창원~서울 구간을 20분만에 오고 갈 수 있는 시대가 온다. 경남도(도지사 김경수)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이 관련 업무 협약을 맺었다.

20분만에 달린다면 창원에 살면서 서울 직장까지 출퇴근이 가능하게 된다. 이는 최고 시속 1200km의 '하이퍼튜브'가 되면 가능해진다.

'하이퍼튜브'란 진공에 가까운 아진공(0.001 기압 수준) 상태의 튜브 안을 최고 시속 1200km의 속도로 주행하는 초고속 육상교통 시스템을 말한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지난해 11월 독자기술로 개발한 축소형 튜브 공력장치(실제의 1/17분 크기)에서 실험한 결과, 아진공 상태에서 시속 1019km의 속도를 달성한 바 있다.

하이퍼튜브가 실용화되면 전국을 X자 네트워크로 구축해 주요 도시 간 30분대 이동이 가능하며, 이 때문에 수도권 집중문제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창원~서울 고속철도는 최고 시속 250km이고 3시간 정도 소요된다.

하이퍼튜브를 위해 경남도와 철도기술연구원이 손을 잡았다. 경남도는 20일 도청에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5개 기관과 함께 '하이퍼튜브 등 친환경 미래 철도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남도는 "미래 철도 기술을 동남권 메가시티를 비롯한 균형발전 전략에 활용하기 위한 채비"라고 했다.

이날 협약식은 김경수 도지사와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유동욱 한국전기연구원 연구부원장,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남도와 5개 기관은 ▲하이퍼튜브 기술 연구개발 ▲수소열차 기술 연구개발 ▲남부내륙고속철도 등 철도 대중교통 발전방안 ▲친환경 미래 철도 과학기술 연구 및 현장적용을 통한 K-뉴딜 성과도출 ▲철도기술 개발을 위한 정보 교류 및 산·학·연 상호 교류 지원 등에 적극 협력하고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김 지사는 협약서 서명에 앞서 가진 인사말을 통해 "오늘 협약식이 하이퍼튜브를 포함한 친환경 미래 철도기술뿐만 아니라, 수소열차나 고속철 등과 관련해 지역 산업계가 미래를 대비하는 데 있어 철도기술연구원의 연구개발 역량과 잘 결합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모빌리티 분야가 융합돼가는 추세인데 지역의 자동차, 철도, 항공우주 관련 업체들이 같이 협력해나가는 체계를 만들어 나가면 좋겠다"고 덧붙이며 지역 산업 전반에 대한 파급효과를 기대했다.

나희승 원장은 "철도연의 연구개발 활동이 지역의 철도산업 생태계와 원활하게 이어져서 국민 편의와 국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뿐만 아니라 창원의 수소 클러스터와도 잘 연계돼서 관련 실용화도 빨리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20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진행된 <친환경 미래철도 구현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협약식>. 왼쪽부터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나희승 한국철도연구원장,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 원장, 유동욱 한국전기연구원 부원장.
 20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진행된 <친환경 미래철도 구현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협약식>. 왼쪽부터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나희승 한국철도연구원장, 이정환 한국재료연구원 원장, 유동욱 한국전기연구원 부원장.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