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해 "사면은 지금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신년 기자회견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에 관련된 입장을 묻는 말에 "두 분의 건강이 걱정된다"면서 "그러나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판 절차가 이제 막 끝났다. 엄청난 국정농단 그리고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라면서 "우리 국민들이 입은 고통이나 상처도 매우 크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법원도 그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서 대단히 엄하고 무거운 형벌을 선고했다"며 "그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저는 비록 대통령 권한이기는 하지만, 그렇게 (사면을)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물며 과거의 잘못을 부정하고, 또 재판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차원에서 사면을 요구하는 움직임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상식이 용합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저 역시 받아들이기가 힘들다"라고 설명했다.

"국민 공감대 없는 일방적 사면권 행사는 어렵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면 논의의 전제조건으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을 지지하셨던 국민들도 많이 있고, 그분들 가운데 지금 상황에 대해 아파하거나 안타까운 분들도 많으리라 생각한다"며 "그런 국민들의 아픔까지도 다 아우르는 사면을 통해서 국민 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아마도 더 깊은 고민을 해야 할 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그에 대해서도 (사면의) 대전제는 국민들에게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명숙 전 총리와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함께 고민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도도 문재인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개인적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것과 대통령 사면은 엄연히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의 사면권도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이라면서 "국민들의 공감대에 토대하지 않은 대통령의 일방적인 사면권 행사는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