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17일 밤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강한 눈이 내린다.

이번 눈은 출근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기 때문에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내일 출근길 폭설 예고…대설경보 가능성

기상청은 17일 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중·남부, 충청권, 전북, 경북 서부 내륙에 눈이 오고,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그 밖의 중부지방과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으로 눈이 내리는 지역이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18일 새벽∼오전 발달한 눈구름대의 영향으로 짧은 시간에 많은 양의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가능성이 크다.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동해안 제외), 전북, 전남권 북부, 경북권(동해안 제외), 경남 서부 내륙, 서해5도, 울릉도·독도 3∼10㎝(강원 영서 중·남부는 많으면 15㎝ 이상). 강원 동해안과 경북 동해안 1㎝ 내외다.

서울은 이날 오후 6시 전후 눈이 시작돼 오후 9시까지 1∼2㎝가량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이후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많은 양이 눈이 오겠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충청, 전북, 경상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으며 특보는 추후 대설경보 등으로 단계가 강화될 전망이다. 서해5도는 오후 1시 20분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월요일(18일) 아침 출근 시간대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에 강한 눈이 집중되면서 교통혼잡을 빚을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18일 기온은 일시적으로 큰 폭으로 올라 전날보다 3∼9도 더 높을 예정이다. 다만, 밤에는 다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19일 아침 기온은 큰 폭으로 떨어져 매우 추우니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에 유의해야 한다.

18일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0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8도로 예상된다.

세 가지 패턴이 합쳐져 복잡하고 이례적인 대설

이번 눈은 지난 6일이나 12일보다 복잡한 형태를 띤다.

이날 오후부터 밤사이에는 서해상의 눈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동쪽으로 들어오면서 국내 서쪽 지방에 눈이 내리고,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북서쪽의 저기압이 남하해 남서풍이 강화됨에 따라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에 눈구름이 발달하는 모습을 보인다.

18일 오후에는 북서쪽으로 고기압이 접근하면서 북서풍이 강해지고 잔존 눈구름이 발달해 강원도와 충청·경상 내륙을 중심으로 눈이 올 예정이다.

이렇듯 24시간 세 가지 강설 패턴이 혼재하면서 시간대별로 적설의 편차가 생기고 전체적인 적설량이 증가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앞서 눈이 왔을 때보다 두 가지 패턴이 더 섞여서 나타나면서 눈의 양은 비슷하거나 더 많을 것"이라며 "다만 기존에 눈이 내린 지역과 같은 곳에 눈이 온다고는 할 수 없고 수도권과 충청, 강원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6일의 경우 기온이 매우 낮아서 눈이 오는 대로 얼었으나 이번에는 그보다는 기온이 조금 높다"며 "그래도 눈이 내린 후 기온이 영하권을 기록하면 얼 가능성이 있는 만큼 사전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6일과 12일에는 퇴근 시간대에 눈이 내렸다면 이번에는 출근 시간 전부터 눈이 오는 것 역시 다른 점이다.

바람이 많이 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

18일 오전부터 그다음 날 새벽 사이 대부분 해안과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분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 남쪽 먼바다는 이날까지, 동해 먼바다는 19일까지 바람이 시속 35∼7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5.0m로 매우 높게 일기 때문에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서해상과 남해상, 제주도 해상은 18∼19일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잦고 많은 눈 "이례적"…다음 주 또 올 수도

최근처럼 일주일 간격으로 많은 눈이 오는 것은 이례적인 현상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강하고 많은 눈이 내리는 것은 시기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어 단언할 수는 없지만, 이례적이고 예전보다 강한 형태"라며 "서풍이 강하게 불어 들어 보통의 겨울철보다는 눈이 조금 더 강하게 내리는 모습을 띤다"고 설명했다.

눈은 오는 23∼24일 한 번 더 올 수 있다.

기상청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북상하는 기압골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23∼24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비가 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특히 동풍의 영향을 받는 동해안과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남해안,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강수량 또는 적설이 많아질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서해상과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이동하는 기압골의 발달 정도와 북상 정도에 따라 강수 시점과 지역이 변경되거나 강수량 또는 적설량이 예상보다 많아질 수도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달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