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창원해경, 미귀가 선박 전복된 채 발견, 승선원 수색.
 창원해경, 미귀가 선박 전복된 채 발견, 승선원 수색.
ⓒ 창원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조업을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았던 선박이 전복된 채 발견되어 실종자 수색이 벌어지고 있다.

창원해양경찰서는 16일 오후 10시경 부산 강서구 가덕도동 대항항에서 출항한 연안복합 선박(1.13톤)이 인근해상에서 전복된 채 발견돼 실종자 수색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창원해경에 따르면, 대항항에서 출항해 조업을 나간 선박이 귀가 시간이 지났음에도 연락이 되지 않자, 17일 0시 45분경 선장의 조카가 창원해경에 미귀가 선박으로 신고해 수색에 나섰다. 당선 선박에는 선장 1명만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평소 선장은 동두말 인근해상에서 조업한다는 신고자(조카)의 진술을 참고하여 수색을 벌였고, 동두말 북서방 0.5해리 해상에서 전복된 채 침몰된 선박을 발견했다.

해경은 선박을 수색하였지만 선장이 보이지 않아 해상수색에 나섰다.

창원해경은 경비함정, 연안구조정, 민간구조선, 해군함정 등을 동원해 인근 해상과 해안가를 집중 수색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고 해역에는 초속 12~16m/s의 거센 바람이 불고, 물결이 1.5m~2m로 높게 일고 있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