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경기도 내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에 대해 같은 당 안에서 제기된 비판을 반박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삶을 바라본다면, 그런 비판을 하지 못할 거라는 얘기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SNS에 '우려의 말씀 잘 새기고 충분히 숙고하겠습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날 자신을 공개 비판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한 반박의 글이었다. 

이 지사는 먼저 "민주당 정부의 일원으로서 중앙 정부는 물론 당과 발맞추는 일은 당연하고 중요하다"라며 "'원팀'으로서 애정 어린 충고를 해주신 김 최고위원님께 고마운 마음"이라고 운을 뗐다. 이 지사는 이어 "방역이 최우선이고, (재난지원금의) 보편·선별(지급)은 양자택일할 사안이 아니라는 점에 온전히 공감한다"라며 "(지자체별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양극화를 불러와선 안 되고 국민의 단합을 해쳐선 안 된다는 점도 일리 있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한편으로는 국민 삶도 바라봐주십사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 피해보지 않은 사람이 없고,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의 현실은 무척이나 힘겹다"라며 "보건 방역과 더불어 시급하게 경제 방역에 나서지 않는다면 우리는 더 큰 대가를 치러야 할 지도 모른다"라고 피력했다. 소비 진작과 지역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는 본인의 입장을 굽히지 않은 것이다.

이 지사는 "물론 혼선을 빚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마음 충분히 알고 있다"라며 "상황이 절박한 만큼 함께 지혜를 모아서 이 위기를 극복해나가길 소망한다. 저도 충분히 숙고하겠다. 앞으로도 경기도에 많은 관심과 조언 부탁 드린다"라며 글을 끝맺었다.

'친문' 김종민 저격에 응수... 정세균 '단세포' 발언 등 당내 견제 이어져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최고위원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앞서 김종민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 공개 석상에서 이 지사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주장에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이다" "다른 지자체 국민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준다"는 등 비판을 쏟아냈다. 김 최고위원은 '친문'으로 분류되는 인사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 역시 지난 7일 자신의 SNS에서 "(국가 재정을) '더 풀자'와 '덜 풀자'와 같은 단세포적 논쟁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이재명 지사를 공개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복수의 민주당 의원들은 <오마이뉴스>와 한 통화에서 "이낙연 대표의 '사면론' 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지사가 1위를 달리며 점차 격차를 벌리기 시작하니 본격적인 견제가 시작된 것 아니겠나"라고 입을 모았다.

[관련 기사]
이재명 저격한 김종민 "재난지원금, 국민 흩어지게 해선 안돼" http://omn.kr/1rki6
'조급' 이낙연, '여유' 이재명, '공격' 정세균 http://omn.kr/1rb8s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