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북도는 도내 교정시설 종사자들에 대해 월 4회 코로나19 검사를 선제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도내 교정시설 종사자들에 대해 월 4회 코로나19 검사를 선제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 경상북도

관련사진보기

 
대구광역시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시민 7명이 음성인데도 양성 판정을 받은 '위양성(가짜양성)' 사례에 대해 사과했다.

13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8일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이들 가운데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들 중 7명이 지난 10일과 12일 사이 24시간 간격으로 시행한 2번의 재검체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대구시는 무증상으로 역학적 연관성이 떨어지는 확진자들이 비슷한 시간대(30분)에 같은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질병관리청, 전문가들과 함께 위양성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이들 7명에 대해 위양성 판정을 하고 확진자 치료시설에서 퇴원 조치하는 한편 이들의 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중이던 시민들에 대해서도 모두 격리해제 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들 7명에 대해서는 퇴원 후에도 14일 동안 자가격리에 들어가도록 하고 이 기간 중 증상 유무를 파악해 격리 종료 전 음성이 확인되면 격리를 해제할 예정이다.

시는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대한 점검 결과, 검체 포장과 수송과정에서 일부 문제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한파로 평소 사용하던 스프레이 사용이 불가능해 젤 타입 소독제를 사용했지만 소독 효과가 일부 낮아졌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향후 정밀조사를 통해 확인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번 일로 시민 여러분께 혼선을 드려 죄송하다"며 "피해를 입으신 분들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대구시는 또 지난해 12월 11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임시선별건사소를 운영한 결과, 1만4181명이 검사를 받아 30명의 확진자를 찾아냈다. 이중 숨은 감염자 9명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에서는 13일 0시 기준으로 1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8094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1명은 달성군에 있는 벤처기업 관련으로 이 회사에서는 직원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전체 직원 119명을 대상으로 한 검사에 7명이 추가 확진되는 등 모두 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구미 S교회 관련 확진자의 n차 감염으로 인한 접촉자 1명이 확진되었고 그 외 확진자의 접촉으로 6명이 확진됐다.

임산부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아 중등증 임산부 전담병원인 대구동산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다.

대구에서 BTJ열방센터 방문자는 모두 167명으로 이들 가운데 102명이 검사를 완료해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확인한 BTJ 관련 확진자 3명 가운데 2명은 기존 확진자로 1명은 중구 소재 교회 관련 확진자 전수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1명은 기존 감염원 미확인 사례로 분류됐다.

경북 BTJ열방센터 방문자 등 24명 발생
 
 상주 BTJ열방센터 입구. 코로나19로 인한 폐쇄 명령서가 붙어 있다.
 상주 BTJ열방센터 입구. 코로나19로 인한 폐쇄 명령서가 붙어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경북에서는 국내감염 23명과 해외유입 1명 등 24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2659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포항 10명, 경산 6명, 상주 4명, 구미 3명, 영천 1명 순이다.

포항에서는 상주 BTJ열방센터 방문자 3명이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의 가족 3명도 추가로 확진됐다.

경북도내 BTJ열방센터 방문자는 모두 307명으로 이중 249명이 지금까지 진단검사를 받았고 58명은 검사를 받지 않았다.

상주에서는 교정시설 종사자 2명과 접촉 가족 1명, 유증상으로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간 13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일일평균 19.4명이고 이날 현재 자가격리 중인 인원은 2407명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