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다정한 형제 바닷가에서 조그만 배 위에 올라 끙끙거리는 형과 아우.
▲ 다정한 형제 바닷가에서 조그만 배 위에 올라 끙끙거리는 형과 아우.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종이 사진을 스캔해서 디지털 파일로 만들었다. 여기저기 처박혀 있던 것들이다.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이다. 전자 우편으로 아이(?)들에게 보내주었다. 연대와 장소, 행사 등으로 분류해서 필요할 때 찾기 쉽도록 했다.

앨범에 넣어 두면 넘겨가며 보는 재미도 있지만 보관이 힘들다. 장롱 깊숙이 넣어 가족들이 모일 때 추억을 되새기며 펼쳐 볼 수는 있다. 그건 간혹 있는 일이다. 곰팡이가 피어 냄새도 만만치 않다. 차라리 파일로 보관했다가 영상도 만들고 웹에 올려 공유하는 것이 활용도가 높다.

지금은 스마트폰 등으로 사진을 찍으면 파일 저장이 되지만 당시는 필름을 현상하고 인화 과정을 거쳐야 했다. 길지 않은 삶의 흔적들이 녹아 나 있다. 어린아이들을 데리고 수없이 이사도 다니고, 여기저기 여행도 가고 참 다사다난했던 인생 여정이었다.

80년대, 지금처럼 국내 여행이 활발하지 못했다. 시설도 시설이지만 교통이 원만하지 못하여 큰마음을 먹지 않으면 가족이 함께 여행한다는 것은 불가능했다. 완행버스를 몇 번 갈아타야 계곡이나 사찰, 해수욕장 등을 갈 수 있는 때의 사진들이다.

복사 전문점에서도 맡길 수 있지만 워낙 자료가 많기 때문에 비용이 만만치 않을 것 같아서 복합기를 구입하기로 했다. 전자상가에서 알아보니 보통 가정에서 쓸 만한 기기는 십만 원 정도면 구입할 수 있었다.

기왕에 작업하는 김에 고해상도로 설정했다. 복합기(스캐너)에 넣고 한 장 스캔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대략 3분 정도... 앨범에 끼워진 사진, 비닐봉지에 아무렇게나 담긴 사진 등 만 장은 넘는 듯했다. 아내는 그냥 버리자고 하지만.
     
홍도에 가서 뱃길이 막혔을 때가 제일 막막했다. 주인집에 아이 둘을 맡기고 막내아들, 아내와 2박 3일 홍도에 갔다. 배를 타고 멀리 여행한 것도 처음이었다. 망망대해 수평선 멀리서 다가오는 작은 섬, 그리고 기암괴석 들... 가슴이 뻥 뚫렸다.
 
아버지와 아들 35년 전 홍도... 뒷쪽에 숙소를 정했다. 물 때문에 고생했다. 집에 두고 온 큰 애와 딸이 걱정은 되고, 뭍으로 나갈 수는 없고.
▲ 아버지와 아들 35년 전 홍도... 뒷쪽에 숙소를 정했다. 물 때문에 고생했다. 집에 두고 온 큰 애와 딸이 걱정은 되고, 뭍으로 나갈 수는 없고.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아름다운 바다에 취한 것도 잠시, 걱정거리가 생겼다. 남겨둔 남매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태풍주의보가 내렸다. 배가 나갈 수가 없다. 꼬박 2주간은 섬에 갇혀야 했다. 바뀐 물 때문인지 배탈이 났다. 정로환을 먹었지만 내내 고생해야 했다.
 
양파 저장  무안은 전국 양파의 20% 정도를 생산한다. 무안읍을 중심으로 망운면, 운남면, 청계면, 현경면, 해제면에 특히 양파 밭이 많다. 70 년대에는 대부분의 농가가 양파를 제배했다. 집 곡간에 매달아 저장했다가 단경기에 높은 가격에 팔았다. 수확이 끝난 뒤 남은 양파만 주어 담아도 몇 망은 되었다.
▲ 양파 저장  무안은 전국 양파의 20% 정도를 생산한다. 무안읍을 중심으로 망운면, 운남면, 청계면, 현경면, 해제면에 특히 양파 밭이 많다. 70 년대에는 대부분의 농가가 양파를 제배했다. 집 곡간에 매달아 저장했다가 단경기에 높은 가격에 팔았다. 수확이 끝난 뒤 남은 양파만 주어 담아도 몇 망은 되었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사진을 정리하다 보니 그 시절로 되돌아간 느낌이다. 첫 직장 생활을 하던 장성, 양파의 고장 무안, 여름 피서지 뱀사골, 명절 때면 찾던 고향... 까맣게 잊고 살았던 일들이다. 사진의 착시 현상이라고 했던가. 내가 젊어졌다.

나이 들면, 아니 그전이라도 정리해야 할 것들이 있다. 버려야 할 것들은 과감히 버리고 맺힌 것이 있으면 풀자. 연명치료 거부 등록, 유언장(?) 작성... 차근차근 정리하자. 올해는 사는 이야기도 쓰고. 스스로에게 한 약속이다. 

내일 죽을 것처럼 준비하고 평생 살 것처럼 공부하자.
 
서울역 어머니, 아들과 서울 구경 때다. 아들이 서울 역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대기 중인 택시의 네모진 모습이 특이하다. 어머니는 이때 처음으로 서울 땅을 밟았다.
▲ 서울역 어머니, 아들과 서울 구경 때다. 아들이 서울 역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대기 중인 택시의 네모진 모습이 특이하다. 어머니는 이때 처음으로 서울 땅을 밟았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옥수수 먹는 형제 어머니는 밭 안쪽으로는 콩이나 조, 수수, 목화 등을 심고 두둑에 옥수수를 심었다. 좁은 땅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서다. 우리가 갈 때마다 옥수수를 삶아 주곤 했다. 돌아올 때는 보따리에 가득 담아주시고.
▲ 옥수수 먹는 형제 어머니는 밭 안쪽으로는 콩이나 조, 수수, 목화 등을 심고 두둑에 옥수수를 심었다. 좁은 땅을 효율적으로 이용하기 위해서다. 우리가 갈 때마다 옥수수를 삶아 주곤 했다. 돌아올 때는 보따리에 가득 담아주시고.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홍도 35년 전의 모습. 아버지와 아들
▲ 홍도 35년 전의 모습. 아버지와 아들
ⓒ 문운주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며 삶의 의욕을 찾습니다. 산과 환경에 대하여도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고 싶지 않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