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발생한 폭발 사고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미국에서 성탄절인 25일(현지시각) 테네시주의 주도 내슈빌 시내 한복판에서 차량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 총소리가 들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차된 레저용 차량(RV)에서 수상한 점을 발견했다.

이 차량에서 "이 메시지를 들으면 지금 바로 대피하라. 15분 후에 곧 폭발할 것이다"라고 경고하는 음성 메시지가 울린 것이다. 경찰은 곧바로 위험물 취급반을 호출하고 인근의 주택들을 일일이 방문하며 대피를 지시했다.

그러나 위험물 취급반이 현장으로 가던 중 6시 30분께 이 차량이 폭발했다. 엄청난 규모의 폭발로 건물 수십 채가 파손되고 나무들이 불에 타는 등 현장 일대가 아수라장이 됐다.

인근에 있는 통신회사 AT&T의 전화교환국 사무실도 폭발 피해를 입어 한동안 일부 지역의 통신 서비스가 중단됐고, 연방항공청(FAA)은 통신 문제로 인해 내슈빌 국제공항의 항공편을 일시 중단하기도 했다.

또한 폭발로 인한 충격으로 경찰관 1명이 넘어지고, 또 다른 경찰관은 청력이 손상되는 등 최소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존 쿠퍼 내슈빌 시장은 "얼마나 많은 건물과 사람이 피해를 입었는지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라며 "일부 주민은 대피하도록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다행히 폭발 현장에 사람이 많이 없어 인명 피해가 적었다"라고 덧붙였다.

경찰 당국은 이번 폭발이 단순 사고가 아니라 누군가 고의로 일으켰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폭발 현장 인근에서 사람의 유해로 보이는 것이 발견됐지만, 이것도 폭발과 관련이 있는지, 범인이나 희생자의 유해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존 드레이크 내슈빌 경찰서장은 "아직 구체적인 사건 경위나 범행 동기 등을 알아내지 못했지만, 고의적으로 한 행동(intentional act)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발생한 차량 폭발 사고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서 발생한 차량 폭발 사고를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폭발 현장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인 벅 맥코이는 사람들의 비명과 집 천장에서 물이 쏟아지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리며 "마치 폭탄이 터진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충격이 컸다"라며 "4대의 차량에 불타는 것을 봤다"라고 증언했다. 

이어 "폭발 15분 전에 총소리를 들었다"라며 "나무가 쓰러지고 깨진 유리가 사방에 널려 있었으며, 놀란 사람들이 건물에서 뛰어나와 도망쳤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주민 조셉 파파라는 "처음에는 지진이 일어난 줄 알았으나, (밖에 나가보니) 지진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주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플로리다에서 성탄절 연휴를 보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사건에 대해 브리핑을 받았고, 계속해서 정기적으로 업데이트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제프리 로젠 법무장관 대행이 사건 조사에 도움이 된다면 법무부의 모든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할 것을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경찰 당국이 아직 '테러'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자동차 폭탄 테러가 드물어 더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1995년 오클라호마시티에서 한 광신도가 폭탄을 가득 실은 트럭을 연방정부 청사에서 폭발 시켜 168명이 숨지고 680여 명이 다치는 사건이 일어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