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화사한 봄 날에 핀 '자목련'
 화사한 봄 날에 핀 "자목련"
ⓒ 박도

관련사진보기


겨울이 지나면

해마다 이맘때면 '크리스마스'다 '연말연시'다 하여 거리에는 크리스마스 캐럴로 요란하고 사람들로 북적였다. 하지만 2020년 올 크리스마스 시즌과 연말연시는 우울한 계절로, 온통 적막강산이 된 느낌이다.

벌써 여러 달째 집안에서만 지내는 내 생활이 마치 <안네의 일기>의 한 대목과도 같기도 하고, 어린 시절 6.25전쟁 당시에 피란지 토굴 속에서 폭격기 공습이 끝나기를 기다렸던 때와도 흡사하다.

이런 끔찍한, 이전에 보지도 듣지도 못했던 코로나 난국에는 인내력을 가지고 꿋꿋이 기다리는 사람만이 이 난세를 헤쳐갈 수 있을 것 같다. 이럴 때 참지 못하고 경거망동을 하면, 자신뿐 아니라 이웃까지도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줄 것이다.

지난날 가난했던 시절이 오히려 그리워지는 이즈음이다. 하지만 이런 난세도 세월이 지나면 모두가 거짓말 같이 사라지기 마련이다. 영국의 낭만파 시인 셸리는 그의 시 <서풍에 부치는 노래>에서 "겨울이 지나면 봄이 온다"고 노래했다.

그게 대자연의 섭리다. 우리는 이 혹독한 겨울에 잘 대처하면서 이를 이겨내야만 다가오는 새봄을 찬란히 맞을 수 있을 것이다. 
 
 백두산에서 바라본 일출 직전의 여명
 백두산에서 바라본 일출 직전의 여명
ⓒ 박도

관련사진보기

 
세상은 살 만한 곳

내가 평소 애송하는 시인 김종길 선생의 연하 시 한 구절을 읊어드리면서 그리운 이들에게 우리 함께 이 혹독한 겨울을 잘 견뎌내자는 사랑의 메시지를 전한다.
 
매양 추위 속에
해는 가고 또 오는 거지만

새해는 그런대로 따스하게 맞을 일이다.
얼음장 밑에서도 고기가 숨 쉬고
파릇한 미나리 싹이
봄 날을 꿈꾸듯

새해는 참고
꿈도 좀 가지고 맞을 일이다.

오늘 아침
따뜻한 한 잔 술과
한 그릇 국을 앞에 하였거든
그것 만으로도 푸지고
고마운 것이라 생각하라.

세상은
험난하고 각박하다지만
그러나 세상은 살 만한 곳.
.......
- 김종길 '설날 아침에서
 
밝은 미소 전란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던 어린이들. 이들의 밝은 미소는 희망의 상징으로 오늘의 번영을 이루는 밑바탕이었다.
▲ 밝은 미소 전란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던 어린이들. 이들의 밝은 미소는 희망의 상징으로 오늘의 번영을 이루는 밑바탕이었다.
ⓒ NARA / 박도

관련사진보기

 
그리운 이들이여, 내년 봄 폭포처럼 쏟아지는 햇살 속에서 우리 유쾌하게 만나 악수도, 포옹도 하고, 그리고 한 잔의 차도, 한 끼 밥도 나눕시다.

프랑스 철학자 장자크 루소의 말이다. "인내는 쓰다, 그러나 그 열매는 달다."

태그:#편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33년 교사생활 후 원주에서 지내고 있다. 장편소설 <허형식 장군> <약속> <용서>, 역사다큐 <항일유적답사기><영웅 안중근>, 사진집<지울수 없는 이미지> <한국전쟁 Ⅱ> <일제강점기> <개화기와 대한제국> <미군정 3년사>, 어린이 도서 <대한민국의 시작은 임시정부입니다> <김구, 독립운동의 끝은 통일> <독립운동가, 청년 안중근> 등이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