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7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57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후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비전'을 선언한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저녁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국민들에게 대한민국의 2050 탄소중립 비전을 선언하는 연설문을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비전'에 담길 내용과 관련, 임 부대변인은 "우리의 일상으로 다가온 기후 위기를 극복하고, 위기를 기회로 삼아 선도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담대한 비전을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임 부대변인은 "유엔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에 따라 유럽연합, 중국, 일본 등 세계 주요국가들이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있으며 이번 문 대통령의 대한민국 탄소중립 비전 선언으로 우리나라도 국제사회 노력에 선도적으로 동참하게 된 것이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폐플라스틱 등을 활용한 친환경 원단으로 제작한 넥타이를 착용하고 비전선언에 나선다. 연설이 끝난 뒤에는 지난 1992년 고 신해철 가수가 작사.작곡한 <더 늦기 전에>를 편곡한 캠페인 뮤직비디오 영상이 상영된다. 

<더 늦기 전에>는 지난 1992년 제1회 환경보전슈퍼콘서트 '내일은 늦으리'의 주제곡으로 '그동안 앞만 보고 달려온 삶을 반성하고, 더 늦기 전에 지구환경의 미래를 생각하자'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월 28일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이후에도 "저탄소 사회로의 이행에 속도를 높여야 한다"(11월 3일 국무회의), "'2050년 탄소중립'이라는 담대한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8일 '제57회 무역의 날' 기념식) 등 2050년 탄소중립 실현에 강한 의지를 피력해왔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 http://omn.kr/1qw2l
문 대통령 "2050년 탄소중립, 우리만 걸어갈 수는 없다" http://omn.kr/1qfam
'탄소중립' 다시 꺼낸 문 대통령 "저탄소사회 이행 필수" http://omn.kr/1q90a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