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물품 시간별 수령처 주문하신 물품을 시간별로 포장하고 기다리는 중
▲ 물품 시간별 수령처 주문하신 물품을 시간별로 포장하고 기다리는 중
ⓒ 서경숙

관련사진보기

 
코로나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경험하게 만들었다.

올해 입사한 근무처인 복지관에서는 매년 교회와 함께 바자회를 열어서 수익금을
가지고 좋은 일에 쓰곤 한다. 

교회 안에서 하루, 이틀 잡고 하는 바자회 장은 교회와 복지관 직원들이 하나가 되어서 물품을 사고팔고 전달하면서 교회 다니는 성도들과 마을 주민들의 마을 잔치가 된다. 

올해는 이 지긋지긋한 코로나 때문에 어떻게 해야 할까? 2020년에 닥쳐온 코로나 재난으로 인해서 복지관과 교회는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 결정을 내렸다. 어떻게 하면 많은 사람들이 모이지 않고 바자회를 할 수 있을까? 답은 '온라인 바자회'였다.

온라인 바자회가 생소했지만, 복지관 전 직원이 모여 거듭된 회의를 거쳐 새로운 경험에 도전해 보기로 했다.

첫째, 온라인 바자회 티켓을 할당받아서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구한다.
둘째, 교회에서 여러 성도님들이 물품의 품목을 정해서 좋은 물품으로 준비한다.
셋째, 주문서를 넣는 날짜 안에 온라인 주문서를 넣는다. 온라인 주문서를 담당한 직원들은 일일이 금액을 맞추고 개인 개인에게 문자로 물품과 총금액과 수령날짜를 보내 준다.
넷째, 수령 날짜에 조원을 짜서 교회에서 물건을 받아서 물품 포장을 한다.
다섯째, 복지관 밖에 천막을 쳐 놓고 수령 시간에 물건을 찾으러 오는 고객들에게 전달하고 차에 실어 준다.

간단한 다섯 가지 원칙이다. 그러나, 이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코로나가 아니었다면 온라인 바자회는 열리지 않았을 것이다.
 
물품수령처  물품 찾아가는 곳 표지
▲ 물품수령처  물품 찾아가는 곳 표지
ⓒ 서경숙

관련사진보기

 
다섯 가지의 간단한 절차라고 생각했지만, 온라인 바자회 때문에 우리 복지관 전 직원들의 업무들이 다 뒤죽박죽이 되고 말았다. 코로나가 오지 않았다면 현장 바자회의 날에 즐겁고 기쁜 마음으로 바자회에 집중해서 기쁘고 빠른 손길을 전했을 것이다.

온라인 바자회는 준비하는 교회 성도들도 힘들었지만, 복지관 온라인 주문을 받는 직원들에게는 다른 업무들을 보지 못할 정도로 많은 전화와 주문서 수정 절차들이 있었다.

물품을 받는 과정에도 오차가 많았다. 눈으로 직접 현장에서 보고 사고했으면 이런 불편함은 없었을 것이다. 포장 시 한두 가지씩 빠져서 티켓 금액과 물품의 오차가 생겨난 경우도 있었다. 많은 직원들이 힘들어하고 다시 재검수 등이 반복되는 일들이 4일간 진행되는 바자회는 직원들을 지치게 했다. 

물품을 찾으러 오는 시간에는 드라이브 스루를 멋지게 진행하려 했지만, 처음 하는 온라인 바자회였기 때문에 시행착오가 많았다. 날씨까지 도와주지 않아서 첫날엔 직원들이 추위에 떨기까지 했다.

티켓과 잔금 물품들을 맞추는, 마지막 작업을 담당하시는 분들은 끝까지 신경을 써야 했다. 마지막날 몇몇 직원들은 현장 바자회에 투입돼 최선을 다해서 환하게 웃으면서 찾아오는 손님들에게 기쁨을 주었다. 현장 바자회에는 철저한 코로나 예방이 이루어졌다. 식당에는 칸막이가 쳐졌고, 위생과 감염 예방을 철저하게 했다. 

온라인 바자회는 우리 복지관 직원들에게 많은 경험을 주었다. 마지막 바자회 평가를 하면서 시행착오도 서로 나누게 되었고, 반성하는 기회가 되었다.

우리도 처음 하는 온라인 바자회였기 때문에 많은 실수가 있었고, 불편한 마음으로 했던 것 같다. 다음번에 온라인 바자회를 다시 하게 된다면 이번에 했던 시행착오는 하지 않을 것이다.

온라인 바자회는 다시 할 수 있지만, 이제 코로나는 제발 떠나갔으면 좋겠다. 우리의 옷이 된 마스크도 이제는 벗어 던지고 싶다. 코로나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느끼게 하고 경험하게 했다.

덧붙이는 글 | 개인블러그 등 올릴 수 있습니다.


댓글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그림책이 좋아서 아이들과 그림책 속에서 살다가 지금은 현실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현실 속에서는 영화처럼 살려고 노력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