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유해숙 인천복지재단 대표.
 유해숙 인천복지재단 대표.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인천복지재단(대표이사 유해숙)은 다음달 8일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인천사서원) 개원식을 열고 새롭게 출발한다고 25일 밝혔다. 

'사회서비스원'은 보건복지부 추진 사업으로 전국 16개 광역시·도에 설치한다. 인천은 9번째다. 사회서비스의 공공성 강화와 사회복지종사자 처우 개선, 전문성·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만들어지는 기관이다. 사회서비스는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꼭 필요한 사회복지 서비스, 보건 의료 서비스 등을 통틀어 말한다. 

인천은 사서원의 연구기능 강화로 다른 시·도와는 다른 인천형 사회서비스원을 준비한다. 이를 위해 사서원 개편 과정에서 연구원을 충원하고 연구·정책 개발 기능을 높여 복지정책 싱크탱크 역할을 맡는다. 

현재 인천사서원 연구원은 5명으로 내년에는 인천시정 연구를 비롯해 인천형 돌봄 연구에 집중한다. 복지재단이 올해 수행한 연구는 18건에 이른다. 인천시 정책연구 4건, 코로나19 관련 연구 5건, 기타 지역 현안 연구 9건 등이다.

여기에 국·공립 시설 운영도 맡는다. 시·군·구가 새롭게 짓거나 수탁을 원하는 시설,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시설 등을 운영한다. 이를 바탕으로 지역사회통합돌봄과 시설 운영 현실화, 종사자 처우 개선 관련 연구를 진행한다. 지역사회통합돌봄은 지역사회에서 돌봄이 필요한 사람이 자신이 살던 곳에서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돌봄 시스템을 말한다. 

올해 말 부평과 강화에 종합재가센터 두 곳이 문을 열고 내년 초 중증장애인거주시설 '미추홀 푸르네'와 어린이집 한 곳을 수탁·운영한다. 시설장과 종사자는 인천사서원이 직접 채용한다. 종합재가센터는 노인, 장애인을 대상으로 방문요양, 가사간병, 노인 돌봄, 장애인활동보조, 장애인 이동지원, 주간활동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시설이다.

내년에는 어린이집을 비롯해 대체인력지원센터, 고령화대응센터 등을 추가로 맡아 2024년까지 모두 20개 시설을 수탁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다양한 시민참여 활동과 민간시설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시민들과의 소통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 10월 '인천복지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인천광역시 사회서비스원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공포해, 인천사서원 설립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달 안에 설립과 관련한 행정 절차를 마무리한다. 

인천복지재단 대표이사에 이어 인천시사회서비스원 초대 원장을 맡게 된 유해숙 대표이사는 "인천시사회서비스원은 인천 복지 자원과 사람을 연결하는 허브 역할을 하겠다"면서 "인천사회서비스원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기대와 걱정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오직 복지 도시 인천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