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인 (주)명천의 정리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노동자 1명이 크레인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인 (주)명천의 정리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노동자 1명이 크레인 고공농성에 들어갔다.
ⓒ 금속노조

관련사진보기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명천의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하며 하청노동자 2명이 25일 오전 5시부터 대우조선해양 1도크 타워크레인(TC-93)에 올라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고공농성 김형수 금속노조 거제통영고성조선하청지회장과 다른 1명이다. 김형수 지회장은 ㈜명천 소속으로 지난 2019년 12월 지회장으로 당선되어 2020년 1월 임기를 시작하자마자 1월 23일 해고되었다.

또 한 명은 11월 30일자로 정리해고를 통보받은 ㈜명천의 하청노동자이다.

김형수 지회장과 ㈜명천 노동자들 그리고 조선하청지회 조합원들은 ㈜명천의 정리해고 철회를 촉구하며 11월 3일부터 대우조선해양 사내에서 23일째 천막농성을 해왔다.

고공농성에 들어간 2명을 제외한 나머지 노동자들은 고공농성을 지원하며 천막농성을 계속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