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통일부-경제계 인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통일부-경제계 인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삼성전자·SK·LG전자·현대차그룹을 비롯한 경제인들과 만나 "정부와 기업이 역할분담을 해 남북경협의 시간을 준비하자"고 제안했다.  

이 장관은 이날 낮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재계 인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앞으로 코로나백신이나 치료가 개발되고 비핵화 협상이 진전되고 그 과정에서 대북제재 유연성이 만들어지는 기회가 생기면 남북 경협의 문제는 먼 미래가 아닌 예상보다 좀 더 빠르게 시작될 가능성도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장관의 언급은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북한 관광, 개성공단 재개 등 남북경협이 예상보다 빨리 시작될 수도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장관은 "정부는 리스크 요인 극복 등 남북경협 환경을 마련하고 북한 지역 개별관광이나 철도 도로 연결, 개성공단 사업 재개 등과 관련한 그 동안의 과제를 착실하게 준비하는 한편 아주 작지만 호혜적인 경협사업들을 발굴하고 추진해갈 생각"이라며 "코로나19 환경 속에서 여러 가지 어려우시겠지만 기업이 '산업혁명 4.0 시대', '남북경협 2.0시대'를 함께 열어나가 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은 "남북관계 패러다임 전환이 예고되는 시점에서 미래에 대한 도전과 창의성이 생명인 기업이 남북번영시대 K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는 주역들이 되어 주실 것이라 믿는다"면서 "포스트 코로나시대 남북 경협 비전과 대응을 위한 기업과 정부간 정례화된 만남을 제안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장관은 지난 18일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이 화상면담에서 "북에 대한 경협과 북핵 위협 감소를 결합해 단계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차기 미국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우리 정부의 한반도평화프로세스 구상인 '포괄적 합의를 하되, 실행은 단계적으로 하자'는 접근법과 많은 부분에서 조응될 수 있고, 이런 것이 남북관계를 발전시켜야 하는 우리에게는 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기대를 가지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은 "기업은 불확실성을 가장 싫어하므로 남북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해가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원한다"면서 "우리 모두 경협을 함께 준비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지난 2018년 9월 평양에서 열렸던 제3차 남북정상회담 당시 방북했던 경제인과 기업들을 대상으로 통일부가 초청해 성사된 이날 간담회에는 이백훈 현대아산 대표이사, 박영춘 SK부사장,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정창화 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 신한용 개성공단 기업협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보성 현대차 글로벌경영연구소장,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 우태희 대한상공회의소 부회장, 김용근 한국경영자총협회 부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