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라북도가 주최하고 전주탁틴내일(여성·아동, 청소년을 위한 사회단체)이 주관하는 2020 전북인권강사 수료식이 7일 오후 4시 30분 전주중부비전센터 2층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지난 8월 3일 시작, 11월 2일까지 기초과정 50시간, 심화과정 50시간으로 진행, 90% 이상 출석하고 100시간의 수강을 마친 20명의 수료생들은 인권강사로서의 첫 출발을 딛게 됐다.
  
전북도 인권강사 수료식   2020 전북인권강사 수료식이 7일 오후 4시 30분 전주중부비전센터 2층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이날 수료식에서 전주탁틴내일 정경주 대표가 수료생 대표 김정선 씨에게 수료증을 수여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전북도 인권강사 수료식   2020 전북인권강사 수료식이 7일 오후 4시 30분 전주중부비전센터 2층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이날 수료식에서 전주탁틴내일 정경주 대표가 수료생 대표 김정선 씨에게 수료증을 수여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염경형 전북도 인권담당관은 "그동안 인권강사 양성 과정에 함께 하신 분들께 수고하셨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쉽지 않은 시간인데 많은 노력과 의지로 함께 해서 더욱 값진 여정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전북 인권문화가 확산되도록 노력해달라"며 "진행해준 탁틴내일 관계자께 감사드리고, 20여 명의 수료생에게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수료생 조휴정씨는 "자신이 살아오면서 상당히 인권적이었다고 생각했던 것들이 강의를 들으면 들을수록 아직도 이것밖에 안됐구나, 이런 생각을 많이 갖게 됐다"며 "그래서 그냥 느낌 정도로 끝나지 않고 민감한 인권 감수성을 갖고 인권활동가로서 살아보고 싶다. 그런 사명감을 다지는 시간을 갖게 됐으며, 앞으로 전라북도의 인권을 위해 노력해 보겠다"고 수강 수감을 말했다.

수료생 최성희씨는 "자신은 사회복지 공부를 하고 있는데 평소 사회복지사는 인권옹호자가 되어야 한다고 들었다"며 "'그래서 '인권이 뭘까' 공부하게 됐고, 3개월 동안 교육을 받으면서 느낀 게 '인권이 이런 것이구나' 하고 인식하게 됐다. 앞으로 공부할 게 많지만 수료생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고 정보를 공유해서 인권강사로서의 소양을 높여가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인권강사 이광철  17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이광철 인권강사가 교육 수료 후 인권강사로의 소회를 밝히고 있다.
▲ 인권강사 이광철  17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이광철 인권강사가 교육 수료 후 인권강사로의 소회를 밝히고 있다.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정상현 우석대학교 행정학과 명예교수는 "인권교육을 받게 해준 전북도와 탁틴내일에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교육을 통해 인권에 대한 중요성을 깨닫게 됐고, 주위에서 가볍게 넘겼던 것들이 새롭게 와 닿았고, 살아오면서 사소하게 넘겼던 것들이 인권침해의 논란이 있어 인식개선을 하게 됐다. 힘이 닿는데까지 인권공부를 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20명의 수료생들은 기초과정에서는 인권에 대한 기초이해를 돕고, 심화과정에서는 실제 인권강의 활동에 필요한 실무 중심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인권강사로서의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충분한 교육을 받았다. 최종 수료자 명단은 아래와 같다.

곽주아, 김애란, 김정선, 김진열, 문 희, 박경선, 신영규, 신장철, 오승인, 은일영, 이광철, 이나리, 이민아, 이영주, 이은용, 정상현, 정소연, 조휴정, 최성희, 한승욱 등.
  
 2020 전북인권강사 수료식 11월 7일 오후 4시 30분 전주중부비전센터 2층 세미나실에서 전북인권강사 수료식 후 수료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2020 전북인권강사 수료식 11월 7일 오후 4시 30분 전주중부비전센터 2층 세미나실에서 전북인권강사 수료식 후 수료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신영규

관련사진보기


태그:#인권강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짧은 시간 동안 가장 성공한 대안 언론이라 생각합니다. 최근 언론개혁 문제가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르는 상황에, 기존 언론으로부터 이탈해 있거나 실망을 느끼던 국민들이 오마이뉴스를 새로운 희망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런 언론에서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싶습니다. 선처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