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오른쪽)과 조청식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공동회장이 '지속가능한 먹거리 복지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오른쪽)과 조청식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공동회장이 "지속가능한 먹거리 복지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원장 강위원, 유통진흥원)은 수원시의 먹거리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나눔 문화' 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수원시 공유냉장고에 학교급식용 친환경농산물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통진흥원은 30일 수원시청에서 수원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공동회장 조청식)와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원시 공유냉장고는 누구나 음식물 등을 냉장고에 채워놓을 수 있고 음식물 등이 필요한 사람은 가져갈 수 있게 하는 먹거리 복지 사업이다. 채소를 비롯한 식자재, 과일, 반찬류 등을 다른 사람과 나누고 싶은 지역주민, 식당, 단체들은 품목과 제조일 또는 유통기한을 적어서 공유냉장고에 넣으면 된다.

2018년 1월 수원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에 처음 공유냉장고를 설치한 이후 현재까지 지속가능발전협의회에서 14개소, 수원시자원봉사센터에서 5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양 기관의 협약에 따라 유통진흥원은 11월부터 12월까지 총 4회(월 2회)에 걸쳐 수원시에 설치된 11개의 공유냉장고에 친환경농산물(160만 원 상당)을 배송할 예정이다. 지원 물품은 '마켓경기'에서 판매하고 있는 학교급식용 감자(5kg/1박스)와 양파(5kg/1박스) 44박스와 잡곡(2kg) 29박스다.

양 기관은 이번 지원 후 시민들의 이용률과 만족도를 조사해 추후 물품 지원 여부와 종류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또한, 노인, 차상위 계층, 1인 가구 등 먹거리 복지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사업 발굴에 관해 지속해서 협력하기로 했다.

강위원 유통진흥원장은 "이번 사업이 먹거리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지역 나눔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 공유냉장고 사업은 지난 8월 환경부가 주최하고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주관하는 제22회 지속가능발전대상 공모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