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남도가 사상 처음으로 세운 '충남 2030 문화비전'은 5개월 동안 도민 8107명이 설문조사와 공청회 등을 통해 참여했다.

충남도는 정부의 '문화비전 2030'과 충남의 대내·외 여건, 사회·경제·환경·경제적 변화에 대응하고, 민선7기 정책과 연계한 새로운 비전 및 전략 수립 필요성에 따라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 주도 아래 전국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문화, 관광, 체육까지 포괄하는 비전 수립을 추진해왔다.
 
 지난 9월 충남도내 청년 대상으로 개최한 문화비전 공청회 모습
 지난 9월 충남도내 청년 대상으로 개최한 문화비전 공청회 모습
ⓒ 충청남도

관련사진보기



4월 문화체육관광 발전전략 기본계획을 내놓은 충남도는 6월 온·오프라인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도민 의견을 수렴했다. 설문조사에는 3222명이 참여했으며, 387명의 도민은 엽서로 의견을 제출했다. 2차 온라인 도민 의견수렴에는 1482명이 참여했다.

같은 달 충남도는 문화비전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7월부터 9월까지는 7차례에 걸쳐 권역별·계층별 공청회를 실시했다. 코로나19에 따라 온라인을 병행한 권역별·계층별 공청회에는 2976명이 참여하며 높은 관심사를 드러냈다.

8∼9월 사이에는 또 15개 시·군 관련 부서 및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서면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9차례에 걸쳐 찾아가는 공청회와 4차례에 걸친 자문회의도 가졌다. 지난달 충남연구원과 함께 실시한 문화비전 슬로건 공모 및 설문조사에는 1482명이 참여, '함께하는 문화, 더 행복한 충남'을 1위로 뽑았다.  
충남도 관계자는 "충남의 미래와 도민의 행복 모두 문화에 해답이 있다는 판단에 따라, 도정 첫 문화비전 수립에 최대한 많은 도민이 관심을 두고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9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충남도민이 함께 선포한 충남 2030 문화비전은 '함께하는 문화, 더 행복한 충남'으로 발표됐다. 이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등 7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이번에 마련된 '충남 2030 문화비전'은 민선 7기 충남도의 두 번째 문화체육부지사로 올해 1월 취임한 이우성 부지사의 노력이 컸다는 평가다. 이 부지사는 취임 직전까지 문화체육관광부에서만 30여 년간 재직했던 정통 문화관료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하여 정책기획관, 주뉴욕한국문화원장, 문화콘텐츠정책실장, 문화예술정책실장, 종무실장 등을 지냈다.

한편,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의 부단체장 중 광주광역시의 경우 문화에 경제정책을 겸하는 문화경제부시장은 있지만, 문화만 전담하는 부단체장 제도는 충남도가 사상 처음이다. 그래서 전국 유일의 문화체육부지사 제도를 도입한 충남도의 문화정책에 관심이 쏠린다.

충남도의 문화정책 집행은 도청 내부 조직으로 문화체육관광국이 있고, 전문가그룹으로는 정책특보단, 정책자문위원회에 문화 분야 전문가가 비상임으로 위촉되어 도의 문화정책을 사안별 자문하는 구조다. 그리고 문화 분야 공공기관은 충남문화재단,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백제문화제재단 등의 산하기관이 기능별 구체적 사업을 추진한다.

이날 선포식에 참석한 인사에 따르면 "문화비전 선포에 따라 이 정책의 액션플랜과 원활한 과제 관리를 위해서는 문화전문가 보강이 중요하다. 도지사 비서실의 정무보좌관과 정책보좌관 외에 문화정책 관련 도청 내부의 유기적 업무 소통은 물론 문화현장 협력체계 구축, 문화예술인 의견 수렴, 포스트 코로나 충남형 어젠다 발굴 등 문화정책 전략기획을 전담할 상근문화정책보좌관 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의견도 제시되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헤리티지큐레이션연구소가 발행하는 한류콘텐츠 문화미디어 [전통플랫폼 헤리스타]에 함께 게재됩니다.

[글 = 이창근 칼럼니스트]
: 문화정책을 전공한 예술경영학박사(Ph.D.)로 문화산업컨설턴트인 동시에 콘텐츠산업을 읽고 쓰는 작가(Content Writer)로 활동.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新한류와 전통문화를 화두로 글쓰는 문화칼럼니스트입니다. 콘텐츠는 문화를 발현하는 메시지이면서 희망의 빛입니다. 그래서 오늘도 읽고 씁니다. 글쓰는 작가(Content Writer)로 활동하는 동시에 문화산업컨설턴트로 일하며 콘텐츠산업의 미래를 분석합니다. 문화비전의 어젠다를 발굴하고, 그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마스터플랜을 설계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