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27일 고위공직자법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임정혁, 이헌) 추천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27일 고위공직자법죄수사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임정혁, 이현) 추천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 위원을 정식으로 추천했다. 국민의힘은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내정했던 이헌‧임정혁 두 변호사를 정식으로 추천한다며 27일 국회 의안과에 추천서를 제출했다.

국민의힘은 이헌 변호사 '자질 논란'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요구대로 추천위원을 추천했는데, 왜 시비를 거느냐는 투다. 동시에 국민의힘은 오히려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특별검찰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당이 원하는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추천을 마무리했으니, 야당이 원하는 특검을 수용하라는 주장이다. 이를 관철하기 위한 대책도 고심 중이다.

"대승적 결단...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해야"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27일 의안과에 서류를 제출한 후 기자들 앞에서 "최근 민주당이 라임‧옵티머스 등 정권 비리가 속출하는 가운데 정권 보위 위한 공수처를 만들기 위해 무리하게 밀어붙이는 상황"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공수처법은 만들 때부터 절차상 위법성이 분명하고, 내용상 문제로 헌법재판소에 제소됐음에도 불구하고 국회와 국민을 압박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국회를 더 이상 정쟁의 장으로 내몰 수 없어서 국민의힘은 대승적 결단을 내렸다"라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공수처를 빌미 삼아 정권 차원의 위기를 타개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가진 정쟁을 즉시 멈추고, 라임‧옵티머스 사건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특검 도입과 함께 전월세 대란 등 민생 정책에 온힘을 다 써주기 바란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두 변호사에 대해서도 "두 분 모두 법조계에서 공명정대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정권 입맛에 휘둘리지 않는 중립적이고 독립적인 공수처 구성을 위해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라고 평했다. 그러나 이헌 변호사의 경우, 과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진상 규명을 방해하고, 특조위를 무력화시켰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민주당은 물론 정의당까지 나서 이헌 변호사의 추천 철회를 요구했다(관련 기사: 김종철 "세월호 진상조사 방해자 추천? '국민의짐' 자처").

하지만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당이 추천한 분이고 가서, 공수처장을 가장 잘 추천할 분"이라고 추켜세우며 "다른 당에서 왜 그렇게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세월호 특조위 관련 비판에 대해서도 "이헌 변호사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에 들어가서 훌륭한 분을 추천하도록 뒤에서 잘 서포트하겠다"라며 답을 피했다.

"입법 독재 실현, 가만두지 않을 것"

아울러 민주당이 야당을 배제한 채 공수처를 출범할 수 있도록 공수처법 개정 방향을 밝힌 데 대해서도 크게 반발했다. 민주당은 만약 공수처 출범이 늦어질 경우 11월 중 공수처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계속적으로 입법 독재가 실현되고 있다"라며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라임‧옵티머스 특검 관철을 위한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철야 농성 등의 방안까지 거론되고 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관련 질문에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라며 "이따가 의원총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만 답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