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코로나19 이후 시대의 비대면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언제 어디서나 민원상담이 가능한 '인공지능(AI)형 챗봇 서비스'를 실시하기로 했다.

창원시는 빅데이터 분석과 수요조사 등을 통해 시민수요와 '챗봇' 기술의 적용 효과가 높은 △여권 △누비전 △일자리정보 △차량등록 △관광축제 △노후경유차조기폐차 △코로나19 등 7개 분야를 선정하여 개발을 완료했다.

챗봇 서비스의 상담 품질 향상을 위해 답변을 이미지, 링크, 동영상 등 다양한 형태로도 제공한다.

오는 11월 2일부터 정식 서비스되는 챗봇 서비스 '창원아이(AI)'는 컴퓨터나 핸드폰으로 창원시 홈페이지 접속 또는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창원시 챗봇'으로 검색이 가능하고, 접속 후 메신저에서 채팅하듯이 질문하면 챗봇이 학습된 지식정보를 활용하여 응답한다.

또 위치기반 지도 서비스를 적용하여 가까운 무인민원발급기 위치 안내, 날씨 정보를 제공하며, 자동완성 기능을 통해 민원인이 원하는 정보를 빠르게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창원아이(AI)는 네이밍 공모를 통해 갖게 된 챗봇의 공식 이름이다.

박주호 창원시 정보통신담당관은 "향후 인공지능형 챗봇 서비스 고도화를 통한 서비스 분야 확대 등 지속적인 비대면 행정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공지능(AI)형 챗봇 서비스.
 인공지능(AI)형 챗봇 서비스.
ⓒ 창원시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