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서울대의 '엄마찬스 특혜' 논란 관련,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놓고 페이스북에서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23일, 나경원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전 의원은 "나를 불러 달라"고 요구했고, 국회 교육위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에 해명하라"고 반박했다. 하루 전인 22일, 서울대학교 대상 국정감사에서 나 전 의원 아들의 서울대 실험실 사용과 해외 학회 연구 포스터 대리 발표, 대리 발표자 출장비 자금 출처 등에 대한 논란이 벌어진 뒤에 이어진 실랑이다. 
 
 나경원 전 의원의 페이스북 소개 사진.
 나경원 전 의원의 페이스북 소개 사진.
ⓒ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어제 교육위 국감에서도 민주당 의원들은 조국-추미애 장관 자녀문제 물타기 용으로 하루 종일 저와 우리 아이를 거론했다"면서 "차라리 국감증인으로 당사자인 저를 불러달라고 말씀을 드렸다. 왜 못 부르느냐, 뭐가 두렵느냐"고 범 여당쪽 의원들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직접 불러서 묻지는 못하면서, 이치와 상식에 어긋나는 말만 계속 하시려면 이제 그만둬야 한다. 아니면 남은 교육위 종합감사에라도 저를 증인으로 불러 달라"고 다시 요구했다. 
 
 서동용 의원의 페이스북 소개 사진.
 서동용 의원의 페이스북 소개 사진.
ⓒ 페이스북

관련사진보기

 
이에 대해 이번 국감에서 나 전 아들에 대한 서울대의 특혜 의혹을 제기해온 서동용 의원은 역시 페이스북에서 "나 전 의원께서 오늘 또 자신을 국정감사 증인으로 불러 달라고 요청하셨다고 한다"면서 "국정감사는 행정부와 국가기관 운영상의 문제를 다루는 것이지 개인의 해명을 위한 자리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서 의원은 "저희는 국립대인 서울대학교의 연구부정 문제와 그 개선방안을 다루고 있다"면서 "개인적으로 해명을 하고 싶으면 서울대학교에 해명을 하시든가 검찰이 수사 중이라고 하니 검찰에 해명하시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