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장종태 대전서구청장이 대전정부청사 앞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장종태 대전서구청장이 대전정부청사 앞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 대전서구

관련사진보기

 
정부대전청사에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세종시로 이전을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22일 입장문을 내고 반대의 뜻을 밝혔다.

장 청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중기부의 세종으로의 이전 계획은 20년 이상을 함께 온 지역 주민들에게 실망감과 허탈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지역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시름이 어느 때보다 깊은 가운데, 공공기관을 하나라도 더 유치할 것을 학수고대하고 있던 지역민의 바람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장 청장은 중소벤처기업부가 대전에 남아야 하는 이유로 ▲수도권 과밀 문제를 해결하고 비수도권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계획된 세종시의 건립 취지에 부합하지 않다는 점 ▲대기업이 없는 대전에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경제를 지탱하는 큰 축으로 세종 이전 시 지역경제에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들었다.

또 장 청장은 ▲대전-세종이 공동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는 상황에서 부처 간 협업과 업무효율성을 위해 세종시로 이전한다는 논리는 기관 편의주의적 발상이라는 점 ▲수도권을 제외하고 가장 많은 벤처기업이 있는 도시가 대전이기 때문에 중소벤처기업부가 위치할 최적지는 대전이라는 점을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존치 근거로 강조했다.

이어 장종태 청장은 "대전시와 구, 정치권, 시민단체, 경제계가 함께 힘을 모아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