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오영훈(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의원은 경찰청으로 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2019년 시·도별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현황'.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오영훈(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의원은 경찰청으로 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2019년 시·도별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현황".
ⓒ 오영훈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지난 해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오영훈(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리는 대전시에 대한 국정감사를 앞두고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3년 시·도별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현황'을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자동차 1만대 당 전국 17개 광역시·도별 평균 교통사고는 83.49건 발생했다. 그 중 대전에서는 115.41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광주 111.18건 ▲서울 108.57건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교통사고 인한 부상자는 ▲광주 177.96명 ▲대전 175.1명 ▲대구 160.46명 순으로 집계됐으며, 사망자는 ▲충남 2.15명 ▲전남 2.13명 ▲전북 2.03명이었다.

대전은 지난 2017년에도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발생 1위를 기록했고, 2018년에는 2위였다. 부상자는 2017년과 2018년 모두 ▲광주 ▲대전 ▲충북 순으로 나타나 부상자에서도 3년 연속 2위를 기록했다.

이에 대해 오영훈 의원은 "최근3년 간 대전이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발생 1~2위를 다툰 것은 대전의 교통 인프라가 부족하거나 교통신호 체계 혼잡 등 다양한 이유가 있을 수 있다"며 "해당 시·도와 관할 지방경찰청에서는 어떤 종류의 자동차가 어디에서 어떤 식으로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지 면밀히 점검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 의원은 "등록된 자동차가 많은 지역이 그에 비례해서 교통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문제를 파악한 뒤 교통사고를 평균수준으로 감소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