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총리가 세사르 기예르모 카스티요 레예스 과테말라 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정세균 총리가 세사르 기예르모 카스티요 레예스 과테말라 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출마한 WTO 사무총장 선거 지원을 위한 '전화 외교'를 이어가고 있다.

정 총리는 어제(19일) 콜롬비아의 이반 두케 마르케스 대통령과 통화한 데 이어 오늘(20일)에는 마힌다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 세사르 기예르모 카스티요 레예스 과테말라 부통령과 연이어 전화통화를 했다.

정 총리는 이날 통화에서 "보호무역주의와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위기 상황에서 다자무역체제 수호자로서 WTO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임을 강조하면서 통상 전문성과 정치적 리더십을 겸비하고 있는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강력히 요청했다고 국무총리실이 전했다.

이에, 라자팍사 스리랑카 총리는 "통상 전문가인 유 후보는 WTO 차기 사무총장으로서 필요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카스티요 과테말라 부통령 역시 유 후보를 "훌륭한 자질과 업무수행 능력으로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고 평가하고, "중남미 지역 내 지지 확산을 위해서도 협조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총리는 이밖에도 스리랑카 총리에게는 코로나19 방역 협력, 경제교류 확대, 고위급 교류 활성화 등을 제안했고, 카스티요 과테말라 부통령과는 보건‧인프라 협력, 과테말라 독립 200주년 및 양국 수교 60주년 계기 문화교류 활성화 등의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