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해 다랭이마을 가을 풍경.
 남해 다랭이마을 가을 풍경.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한 뙈기의 논이 아쉬운 가천 다랭이 마을에도 황금빛 논이 점점이 박혔다.

28일 이미 수확이 끝난 논과 농부의 낫질을 기다리는 논이 옹기종기 자리잡았다.

남해군은 "끝없이 펼쳐지는 '황금색 들판'의 위용을 뽐내지는 못하지만, 황금보다 귀한 농부들의 땀방울을 머금은 듯한 다랭이 마을의 풍경은 추석의 풍성함을 느끼게 하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