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亡 二類畜生 有往无往 一切因緣 各 別位別名 靈駕 '망 이류축생 유왕무왕 일체인연 각 별위별명 영가'라고 쓰인 위패를 모시고 소들과 가축들이 좋아하는 볏짚과 각종사료가 영단 위에 올려 졌다. 스님들의 염불소리는 엄숙하고 장엄하게 울려 펴졌다.
▲ 亡 二類畜生 有往无往 一切因緣 各 別位別名 靈駕 "망 이류축생 유왕무왕 일체인연 각 별위별명 영가"라고 쓰인 위패를 모시고 소들과 가축들이 좋아하는 볏짚과 각종사료가 영단 위에 올려 졌다. 스님들의 염불소리는 엄숙하고 장엄하게 울려 펴졌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8월 8일 남부지방에 내린 집중호우와 섬진강댐 방류로 인해 구례를 비롯한 남원, 곡성, 하동 등 섬진강 유역이 물바다가 되었습니다.

특히 소를 비롯한 돼지, 닭, 오리 등 축사에 있던 동물들이 폭우에 떠내려갔습니다.
소 10여 마리는 해발 531m의 사성암으로 올라오면서 일부는 목숨을 지켰습니다. 그러나 많은 짐승이 수해와 후유증으로 생명을 잃었습니다. (관련기사: [현장 포착] 집중호우에 절로 대피한 소떼 http://omn.kr/1ojvh)

지난 9월26일 구례 사성암(주지 대진 스님)은 수해에 생명을 잃은 동물들을 위해  위령제를 봉행했습니다.

'망 이류축생 유왕무왕 일체인연 각 별위별명 영가'(亡 二類畜生 有往无往 一切因緣 各 別位別名 靈駕)라고 쓰인 위패와 함께, 가축들이 좋아하는 볏짚과 각종사료를 영단 위에 올렸습니다. 이윽고 위령제를 봉행하는 스님들의 염불소리 엄숙하고 장엄하게 울려 퍼졌습니다. 
 
수해희생 동물들을 위한 사죄의 절 소들과 가축들이 좋아하는 볏짚과 각종사료가 올려져 있는 영단을 향애 사성암 주지 대진 스님이 사죄의 절과 극락왕생을 기원하고 있다.
▲ 수해희생 동물들을 위한 사죄의 절 소들과 가축들이 좋아하는 볏짚과 각종사료가 올려져 있는 영단을 향애 사성암 주지 대진 스님이 사죄의 절과 극락왕생을 기원하고 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지난 8월 수해로 많은 생명이 떠났습니다. 오늘 작게나마 넋들을 위로하기 위해 이런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사성암은 폭우를 피해 올라온 소들로 전국적으로 유명해 졌습니다.

제가 처음 이 위령제를 기획하게 된 계기는 사성암으로 올라온 소들과 눈을 마주쳤는데 그 눈이 너무 슬펐기 때문입니다. 그 눈을 잊을 수가 없었습니다. 불교에서는 죽은 지 49일째 되는 날 극락왕생을 바라면서 49재를 지내는데, 8월 8일에 가장 큰 수해가 있었습니다. 그날 사성암에서 구례를 봤는데 너무나 참혹했습니다. 사성암에서 구례의 모든 벌판이 다 보이는데 구례가 커다란 큰 웅덩이 같았습니다.

수해 다음 날인 8월 9일, 제일 많은 생명이 죽었습니다. 제가 날짜를 세어 보니 오늘 9월 26일이 딱 49일째 되는 날입니다. 말 못 하는 축생들이 얼마나 표현도 못하고 아파하면서 갔을까 생각하면 마음이 울컥해집니다.

부디 축생들이 더 좋은 몸을 받아 인간으로 환생하기를 바라며 불교식 제사를 지내려 합니다. 약간 어색하더라도 꽃 한 송이와 절을 두 번 올려 극락왕생을 빌어 주시기 바랍니다."(구례 사성암 주지 대진 스님)


이날 김순호 구례군수, 유시문 구례군의장, 서동용 국회의원 등 지역대표를 비롯해 축사를 운영하던 농민과 지역민들이 구례군 수해희생 동물들의 극락왕생을 빌며 국화꽃 한 송이를 올리고 두 번 절을 올렸습니다.

이번 집중피해로 구례군은 700여 마리가 넘는 소들이 희생됐습니다. 또 돼지, 닭, 오리 등 수천여 마리의 가축들이 폐사하거나 수해에 희생당했습니다.
  
수해희생 동물 위령 지역 주민들과 농민들이 수해희생 동물들을 위해 만든 영단에 헌화하고 절을 올리고 있다.
▲ 수해희생 동물 위령 지역 주민들과 농민들이 수해희생 동물들을 위해 만든 영단에 헌화하고 절을 올리고 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어떻게 보면 인간들이 이기심일수도 있습니다. 인간들의 이기심 때문에 그토록 많은 동물들이 죽어갔습니다. 저는 자기들이 가고 싶은 곳으로 가는 것이 '극락'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으로 태어나든 아니든 자신이 원하는 곳으로 갈 수 있도록 절 하겠습니다."(사성암 주지 대진 스님)
  
대진 스님의 마지막 말처럼 인간의 이기심으로 파괴되는 자연과 환경, 희생된 동물들을 향해 사죄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사성암에서 내려본 구례사성 맑게 개인 가을임을 보여주는 사성암 경치. 해발 531m의 오산에 위치한 사성암에서는 구례를 한 눈에 내려볼 수 있다. 사성암 주지 대진 스님에 의하면 지난 8월8일 집중호우로 지금 보이는 벌판이 커다란 웅덩이로 변했다.
▲ 사성암에서 내려본 구례사성 맑게 개인 가을임을 보여주는 사성암 경치. 해발 531m의 오산에 위치한 사성암에서는 구례를 한 눈에 내려볼 수 있다. 사성암 주지 대진 스님에 의하면 지난 8월8일 집중호우로 지금 보이는 벌판이 커다란 웅덩이로 변했다.
ⓒ 신용훈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법보신문에도 송고할 예정 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40대 남자이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을 계기로 불교계 프리랜서 기자로 활동 중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