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바른지역언론연대

관련사진보기


2019년 통계청이 발표한 사회조사 결과를 2009년 자료와 비교한 결과, 계층이동 가능성에 대한 응답이 현저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두관 국회의원(민주, 양산을)이 통계청과 서울시의 계층이동 가능성 응답 통계를 함께 분석한 결과, 통계청 자료에서는 2009년 본인 세대 계층이동 가능성이 '높다'고 응답한 비율이 35.7%였으나, 2019년 23.1%로 10년 사이 12.6% 감소했다.

같은 기간은 아니지만, 서울시 자료에서는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2년 33.5%에서 2019년 22.9%로 7년 만에 1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계층이동 가능성이 낮다고 응답한 비율은 통계청이 48.1%에서 64.7%, 서울시가 26.8%에서 32%로 각각 증가했다.

자녀의 계층이동에 대해서는 본인 세대보다 좀더 이동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했지만, '가능성이 높다'고 응답한 수치는 오히려 더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 통계청의 다음 세대 계층이동 가능성은 48.4%에서 29.4%로 10년 만에 무려 20% 가까이 감소했다. 기성세대가 다음 세대는 더욱 계층이 공고화된 사회가 될 것이라고 평가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 결과는 계층사회가 더욱 공고해지고 있다는 것이 설문에 반영된 것"이라며 "비극적인 것은 기성세대가 다음 세대의 계층이동 가능성에 대해 비관적으로 평가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GDP와 같은 경제지표 이상으로, 이러한 사회지표 상승을 국가 목표로 삼아야 할 때"라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양산시민신문 (엄아현)에도 실렸습니다.


태그:#김두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