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첫 전화회담을 보도하는 <아사히신문>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첫 전화회담을 보도하는 <아사히신문> 갈무리.
ⓒ 아사히신문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첫 전화회담을 가졌으나, 일본 언론은 한일관계 개선을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24일 약 20분간 전화로 회담했다(관련 기사: 한일 정상 첫 전화통화 "입장 차 있지만 함께 해법 찾자").

<아사히신문>은 25일 두 정상의 회담과 관련해 "스가 총리는 '양국 관계의 개선은 한국의 대응에 달려 있다'는 아베 내각의 자세를 계승하고 있으며, 호전의 조짐은 보이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올해 연말 개최 예정인 한중일 정상회담의 의장국인 한국은, 스가 총리의 방한을 실현시켜 관계 개선에 나설 방침"이라며 "그러나 스가 총리는 관방장관 시절부터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에 관해 원칙을 굽히지 않겠다는 매우 엄격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법원 판결에 따라 압류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매각이 진행될 경우 스가 총리의 방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요미우리신문>은 "문 대통령이 일본을 '기본적 가치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친구'라고 하고, 스가 총리는 한국을 '매우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부르며 회담이 친밀하게 진행됐으나 스가 총리가 징용 문제를 거론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스가 총리가 첫 회담부터 징용 문제에 쐐기를 박았다"라며 "(스가 총리는) 한일 관계에 있어 아베 내각의 노선을 계승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밝히고 있어 완전히 식어버린 관계를 회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이번 회담에 스가 총리와 동석한 오카다 나오키 일본 관방 부장관은 "담담한 분위기에서 회담이 이뤄졌다"라고 전했다.

이 신문은 "국가 정상 간 회담은 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격의 없는 분위기였다' 등으로 부각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오카다 부장관의 발언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한국 측이 전화 회담을 요청하면 응하겠지만, 공은 저쪽에 있다"라는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일본 언론, "양국 정상 정중한 대화 나서야" 주장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2020.9.24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전화 회담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양국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한일 관계 재건, 대립 해결에 대화를 빼놓을 수 없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내고 "한일 정상 간 대화가 9개월 만에 실현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스가 총리가 취임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언급하지 않았던 것을 지적하며 "현재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이 압류한 일본 기업 자산이 현금화된다면 서로가 상처 입는 보복의 사슬이 될 것"이라며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관계를 만들기 위해 양국이 서로 협력하는 자세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사설은 "미중 대립 격화로 동아시아 정세가 다시 심각해지고 있다"라며 "역사적 배경이 다른 한국과 일본의 대중 인식이 일치하지는 않겠지만, 미국의 동맹국이며 이웃 국가 중국과도 결정적 대립을 피해야 한다는 것은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셔널리즘(Nationalism, 민족주의)을 부추기지 않고 냉정하게 출구를 찾는 것이 책임 있는 지도자의 임무"라며 "정중한 대화에 나설 것을 양국 정상에게 요구하고 싶다"라고 썼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