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북한의 '어업지도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한 청와대 대응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25일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23일 새벽 1시에 긴급 관계장관회의(NSC)를 소집할 정도였다면 이에 앞서 가장 먼저 했어야 할 일은 '종전선언' 메시지를 담은 유엔 연설의 전면 중단이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한민국 국민이 우리 군이 지켜보는 가운데 살해당한 엄청난 일이 발생했는데도 대통령은 새벽 1시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7시간 후인 23일 오전 8시 30분에야 보고를 받았다니,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고 반문했다.

관련 당국의 보고를 받은 후의 대통령 행보에 대해서도 문제 삼았다. 안 대표는 구체적으로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후인 23일 오전에 열린 군 진급 신고식에서도 '평화의 시기는 일직선이 아니다'는 알쏭달쏭한 말만 했다"며 "정작 북한의 대한민국 국민 사살과 해상 화형이란 희대의 도발을 저질렀음에도 이를 언급하거나 규탄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건발생 이후 40시간이 훌쩍 지난 24일에서야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군이 실종된 우리 공무원을 총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에 대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그것도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며 "그리고 말로만 '북한 당국은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이 사태가 북측에 답변과 조치만 취해달라고 할 일이냐"고 따졌다.

안 대표는 또 "국민에게 위해가 닥친다면 나라 전체가 나서서 대응하는 것이 기본 중의 기본이다. 자국민이 총격을 당하고 참혹하게 불태워지는 그 시간에 대통령과 대한민국 군은 어디서 무얼하고 있었냐"며 "사건 전모를 낱낱이 밝히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우리 국민의 생명을 앗아간 북한 당국에게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하시겠다는 것인지 속시원하게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2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