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산마을교육공동체 출범식"  교육도시를 지향하는 오산시에서 교육 자치협의체인 '오산마을교육공동체'가 출범했다. 사진은 출범식 모습.
▲ "오산마을교육공동체 출범식"  교육도시를 지향하는 오산시에서 교육 자치협의체인 "오산마을교육공동체"가 출범했다. 사진은 출범식 모습.
ⓒ 오산시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오산의 마을과 학교를 중심으로 교육생활권을 기반으로 하는 교육 자치협의체인 '오산마을교육공동체'가 24일 출범했다.

학생, 학부모, 마을강사, 평생활동가, 교원, 교육관계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시민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교육도시 오산의 미래비전을 만들어 나갈 '오산마을교육공동체'는 마을의 교육환경 및 지리적 특성과 특수교육환경을 고려해 운암권·세교권의 2권역 10개 마을에서 초등학교 25개교, 중학교 9개교, 고등학교 8개교 등 총 42개교로 운영된다.

24일, 오산마을교육공동체 추진 준비위원단 주최·주관으로 오산시 소리울도서관 아트리움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된 출범식에는 김진경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 의장, 곽상욱 오산시장,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남현석 경기도화성오산교육지원청 교육장 등이 참석해 공동체의 출발을 축하했으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영상을 통해 축하했다.

또한, 오산마을교육공동체 구성원 및 지자체 관계자 150여 명은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오산미래교육. 마을과 시민의 힘으로"라는 주제로 시작된 이날의 출범식은 1부에서 김진경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 의장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축사를 하고, 오산마을교육공동체 추진 과정 발표 및 출범식에 이어 선언문 낭독 등으로 진행됐다.

2부 '소통과 공유의 장'에서는 '마을교육공동체의 바른 이해'를 주제로 추창훈 소양중학교 교감의 특강이 있었으며, 강혜옥 오산시 마을강사와 손희정 오산고현마을학교 활동가의 오산 마을교육 사례발표를 통해 마을교육공동체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조기봉 오산마을교육공동체 추진 준비위원단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지난 10년간 만들어온 교육도시 오산의 교육자원을 토대로 온 마을이 함께하는 마을교육공동체를 확산 및 강화하고, 오산시민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미래교육체제를 수립해 '더 밝은 미래 백년교육도시 오산'으로 발전하는 데 오산시 마을교육공동체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산마을교육공동체 출범식"  '오산마을교육공동체'에 대해 곽상욱 오산시장은 "교육을 중심으로 더불어 성장하는 공동체 모델이다"라고 설명하며, "시민 모두가 함께 학생이 행복한 교육, 진정한 자치교육 시대를 열어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은 곽상욱 시장이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는 모습.
▲ "오산마을교육공동체 출범식"  "오산마을교육공동체"에 대해 곽상욱 오산시장은 "교육을 중심으로 더불어 성장하는 공동체 모델이다"라고 설명하며, "시민 모두가 함께 학생이 행복한 교육, 진정한 자치교육 시대를 열어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은 곽상욱 시장이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는 모습.
ⓒ 오산시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출범식을 맞아 출입기자단과 가진 인터뷰에서 곽상욱 오산시장은 '마을교육공동체'를 통한 협력과 상생을 강조했다. 곽상욱 시장은 "마을교육공동체는 교육에 관심 있는 시민들과 함께 마을 안에 있는 학교를 지원하고 각자의 역할을 통해 교육을 중심으로 한 마을학교를 육성하고 더불어 성장하는 공동체 모델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10여년 동안 혁신교육을 통해 아이들의 행복을 추구해 왔으며, 이제 평생교육의 중심으로서 '교육도시 오산'이 자리매김 했다"며 "마을마다 학교가 만들어지면, 그 학교에서 교사, 활동가, 시민 모두가 함께 학생이 행복한 교육, 시민 행복을 실현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자치교육의 시대가 열렸다. 오늘 오산에서 그 시작을 알린다. 이제는 교육이 학교 담장을 넘어 마을교육공동체의 울타리 안에서 '우리 아이는 우리 모두가 함께 키운다'는 마음으로 마을이 나섰다"며 "마을교육공동체를 통해 자치교육의 시대를 열고 그 바탕 위에서 주민이 주인인 진정한 자치분권의 시대를 열어 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로컬라이프(www.locallife.news) 와 세무뉴스(www.tax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세금·조세·세무와 관련한 모든 것의 진실을 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