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지난 23일 오전 광주시청 로비에서 경기광주대리기사협회(회장 한기석), 경안동통장협의회(회장 한명석), 송정동통장협의회(회장 오수철), 광주시아파트연합회(회장 홍성균)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015년 진행된 해당 용역에 객관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없다며 재용역을 실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3일 오전 광주시청 로비에서 경기광주대리기사협회(회장 한기석), 경안동통장협의회(회장 한명석), 송정동통장협의회(회장 오수철), 광주시아파트연합회(회장 홍성균)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015년 진행된 해당 용역에 객관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없다며 재용역을 실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경기 광주시아파트연합회 등 지역 내 4개 단체가 신사~위례선 노선 연장과 관련해 사전타당성 재조사를 촉구했다. 

지난 23일 오전 광주시청 로비에서 경기광주대리기사협회(회장 한기석), 경안동통장협의회(회장 한명석), 송정동통장협의회(회장 오수철), 광주시아파트연합회(회장 홍성균)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015년 진행된 해당 용역에 객관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없다. 재용역을 실시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노선 선정에서 가장 기본적인 동일구간의 동등 비교를 하지 않았다"며 "당초 제안된 노선인 상대원~광주시청~광주역~고산오포 구간은 전체 구간을 적용해 BC결과로 낮은 수치를 제시했지만 대안으로 제시한 삼동 구간은 짧은 거리로 동등 비교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시 용역 수해 업체가 전문성이 부족하고 이해 당사자로 객관적인 평가를 확신할 수 없다"며 "당초 제안 노선인 상대원~광주 구간에 교통유발 시설이 없다는 사유로 정거장을 신설하지 않았지만 해당 구간에는 이미 5만 이상의 인구가 분포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를 경유하는 전철 노선이 사실상 구도심을 경유할 수 없어 광주시는 용인 경전철 연결을 위한 공간만 제공하는 결과가 초래한다"며 "현재 광주시는 검토당시에 비해 인구가 급증해 수요 예측을 위한 수익성 경제 지표가 변동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전국 대부분 지방 도시의 구도심이 쇠퇴하는 이유는 핵심 인프라 부족이 큰 원인"이라며 "핵심 인프라를 구축해야 하지만 이미 확정된 부동산 시장의 소외로 핵심 인프라를 구축할 수 없는 악순환의 고리를 밟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광주시 구도심과 도시의 균형 발전을 위해서는 어떠한 경우라도 구도심에 전철 노선이 경유해야 한다"며 "그 첫 단계로 신사~위례선의 연장선이니 상대원~광주 구간의 적정한 노선 선정을 위한 예비 타당성 조사 사업비를 즉시 편성해 용역을 지시해 주시기를 건의 드린다"고 호소했다. 

현재 신사~위례선 연장선은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광주시 삼동을 연결하는 것으로 국토교통부에서 광역철도 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대해 광주시 관계자는 "2015년 당시 이배재~목현동~송정~경안~경기광주역 노선의 B/C가 낮아 삼동역으로 추진하게 됐다. 일단 위례~삼동역까지는 일단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 자체적으로 추가 재검토를 위한 용역을 추진하기 위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주임록 시의원 또한 "광주시의 해당 용역에 대해 검토 중"이라며 "광주시의회는 해당용역 추진에 대해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홍성균 광주시 아파트연합회 회장은 해당 사안에 대한 추후 상황을 지켜본 뒤 추가 대응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