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경남과기대와 중진공이 함께하는 디지털 리빙랩 프론티어 발대식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과기대와 중진공이 함께하는 디지털 리빙랩 프론티어 발대식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경남과기대

관련사진보기

 
시민‧대학생들이 지역사회의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아 잡지‧앱‧동영상으로 나누는 활동을 벌인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중진공)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남경)가 손잡고 먼저 대학생들의 지역사회 혁신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중진공'은 이같은 사업활동의 명칭을 '디지털 리빙랩 프론티어'라 붙였다. 그 1기 발대식이 22일 경남과기대 백주년기념관 아트홀에서 열렸다.
 
발대식에는 김남경 총장, 김학도 이사장, 지역혁신 프로젝트 수행을 위한 협동조합 '작은시선' 조준섭 대표와 대학생들이 참석했다.
 
경남과기대는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위해 대학생 활동단의 학습을 돕는 비교과 과정을 개설하고, 중진공은 디지털‧비대면 리빙랩 플랫폼을 운영한다.
 
올해 첫 활동으로 '지역사회 교통약자 이동 여건 개선' 사업이 추진된다. 이는 노약자와 장애인을 위한 무장애(Barrier Free) 지점을 발굴하는 것이다.
 
이를 토대로 '경남 무장애 여행구간'을 개발하고 이를 잡지와 휴대전화앱, 동영상 등으로 지역사회와 나누게 된다.
 
김남경 총장은 "대학과 학생들 그리고 지역사회가 협력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수준에서 협력과 연대가 필요하다"라며 "학생들이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고 지역민을 행복하게 만드는 중추적인 역할을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김학도 이사장은 "리빙랩에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공급자 중심의 역할이 아닌 수요자 중심에 의한 사회적 역할이다"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수요자 입장과 공급자 입장이 쌍방향으로 교류되길 바란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발대식 후 경남과기대 대학사회책임센터 송원근 센터장의 '사회적경제와 소셜미션'이라는 주제의 강의가 이어졌다.
 
 경남과기대 김남경 총장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김학도 이사장 그리고 학생들이 ‘지역사회 혁신에 대한 우리의 실천 약속’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경남과기대 김남경 총장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김학도 이사장 그리고 학생들이 ‘지역사회 혁신에 대한 우리의 실천 약속’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 경남과기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