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인천광역시 청사와 '인천애뜰' 광장.
 인천광역시 청사와 "인천애뜰" 광장.
ⓒ 이한기

관련사진보기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학교 밖 청소년에게도 코로나19와 관련한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인천시는 최근 인천시와 인천시교육청이 지급하기로 한 교육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이 초·중·고교 재학생으로 한정돼 있는 만큼 대상에서 제외된 동일 연령대의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도 동일한 수준의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학교 밖 청소년 교육재난지원금 지급대상은 올해 9월 1일 현재 인천시에 주소를 둔 만 7~18세 이하(2002.3.1.~2013.12.31. 출생자)의 학교 밖 청소년으로, 약 7000여 명으로 추산된다. 초·중·고교 재학생이나 휴학생(외국인학교, 대안학교 학생 포함), 해외출국자 등은 제외된다.

지급액은 재난관리기금으로 1인당 한 차례 10만원이다. 지역화폐인 인천e음 카드에 충전해 주는 방식으로, 총 7억여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학교 밖 청소년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받기 위해서는 9월 23일부터 10월 23일까지 신청서와 함께 각종 증명서, 증빙서류 등 구비서류를 갖춰 거주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 신청해야 한다. 본인 또는 보호자가 신청할 수 있다. 다만, 만 14세 미만일 경우 개인정보 보호법에 따라 반드시 보호자가 신청해야 한다.

신청서 서식은 인천시청과 각 군·구청,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내려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미추홀콜센터(☎ 120)와 인천시청 아동청소년과(☎ 032-440-2851~4), 각 구에 소재한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변중인 인천시 아동청소년과장은 "인천시는 초·중·고 모든 학생에게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때문에 학교 밖 청소년에게도 동일한 혜택을 주기 위해 교육재난지원금을 지원하게 됐다"면서 "학부모의 부담을 덜어드리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