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강댐.
 남강댐.
ⓒ 진주시청

관련사진보기

 
지난 8월초 집중호우 때 댐 운영의 적정성을 검증하는 환경부 조사 대상에 진주 남강댐도 포함됐다. 환경부는 조사 대상에 당초 섬진강댐, 용담댐, 합천댐으로 했고, 남강댐도 추가했다.

진주시는 "8월 집중호우 시 남강댐 운영의 적정성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 위한 환경부 조사대상에 남강댐 포함과 더불어 조사위원회에도 참여하게 되었다"고 17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8월 호우로 인한 댐 방류 적정성 조사에서 섬진강댐, 용담댐, 합천댐과 달리 남강댐을 제외 한 바 있다.

이에 진주시는 지난 10일 조사 대상으로 남강댐을 추가 반영하고 위원회에도 포함시켜 줄 것을 환경부, 경남도, 한국수자원공사에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진주시는 합천군, 하동군의 피해 못지않게 남강댐 방류로 인한 지역 관내 내동면의 피해도 막대한 실정이라며 주민들은 댐 운영관리 적정성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환경부에서는 15일 조사위 조사대상으로 남강댐을 추가하여 진주시에 '댐관리조사위원회'에 참여할 지자체 전문가와 지역협의체 주민대표 각 1명 추천을 의뢰하여 왔다.

댐관리조사위는 9월에 관계부처 합동 조사를 착수하여 댐 운영 적정성, 하류 상황조사, 지역의견 수렴 등을 거쳐 10월 말경 원인분석, 개선방안 등 조사 결과를 도출하고 환경부에서는 12월에 행정지도, 제도개선 등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진주시 관계자는 "피해 주민의 의견이 반영돼 댐 운영의 개선 방안이 마련되고 민원도 해결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집중호우 때 남강댐의 사천만 방류로 인해 침수와 남해안 수산업 피해 등이 발생했고, 주민들은 피해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